UPDATED. 2019-11-19 09:53 (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 문재인 탄핵에 검찰단체사표도 실검 등극
상태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 문재인 탄핵에 검찰단체사표도 실검 등극
  • 박영주 기자
  • 승인 2019.09.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주 기자] 각종 논란 끝에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재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이슈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9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법무부 장관에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임명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임기 시작에 대해서는 "이들 6명은 9일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임명장은 오후 2시에 수여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장관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장관 [사진 = 연합뉴스]

 

가장 논란의 중심에 올랐던 인물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딸 조민 씨 관련 의혹에 휩싸였다. 조민 씨가 대학 입학을 비롯해 학력 관련 의혹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지난 6일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됐고, 청문회 중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기소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고,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한 대립이 있었다"며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했다. 그러나 저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임명 이유를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저를 보좌해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그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문 대통령이 재가하며 재가의 뜻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재가는 '결재하여 허가함'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비판하는 일부 여론도 계속되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제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 밖에"라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며 강한 비판에 나섰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우려의 뜻을 비쳤다. 손학규 대표는 "박근혜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라고 비판했다.

실시간 검색어에 등극한 '검찰단체사표환영'도 눈길을 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지지했던 누리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검찰단체사표환영'을 실시간 검색어에 올린 것. 이날 오전에는 '검찰사모펀드쇼'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