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3:54 (화)
[SQ현장]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X장미희, 화려한 비주얼+초고속 전개… '레이디스 누아르'란?
상태바
[SQ현장]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X장미희, 화려한 비주얼+초고속 전개… '레이디스 누아르'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김지원 기자 · 사진 주현희 기자] '레이디스 누아르'. '시크릿 부티크'는 새로운 장르를 내세우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가 보여줄 '누아르'는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새로운 여성 서사'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에는 박형기 감독과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장르 '레이디스 누아르'… 권력 그리고 욕망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 장(김선아 분)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정상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다.

이날 박형기 감독은 드라마의 장르를 '레이디스 누아르'로 정의하며 "그동안 남성들의 권력, 욕망을 다룬 드라마는 많았지만 이 작품은 사건을 이끌어가는 주체가 모두 여성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희 드라마는 제니 장의 복수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복수의 과정을 통해서 잃게되는 것들을 다루는 내용이다. 무거울 수 있는 주제지만 다양한 사건들과 반전, 빠른 전개로 긴장감 있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다"라고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강남 최고의 부티크를 운영하지만 실상은 상류층의 문제를 은밀히 해결하는 정재계 비선실세 '제니 장' 역할을 맡은 김선아는 "제니 장은 비밀을 가지고 권력을 갖기 위해서 싸우는 캐릭터다"라고 정의하면서 "'김선아'하면 떠오르는 소탈하고 털털한 이미지를 지우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냉정하고 날카로운 이미지를 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미지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극 중 배경인 데오그룹의 장녀로 제니 장의 날개를 꺾으려는 '위예남' 역을 맡은 박희본은 "'위예남'이 악역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나름대로의 타당함이 있고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 악하게 보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이걸 사람한테 해도 되는 말인가' 싶을 정도로 해보지 않았던 독한 대사들이 있다"고 전해 '제니 장'과의 대립 관계를 예고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새로운 장르로 국내 최고 배우 김선아, 장미희를 비롯해 박희본, 고민시 등 신구를 넘나드는 여자들의 팽팽한 카리스마를 통해 매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새로운 여성물의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 화려하고 품격있는 스타일로 '눈 호강 드라마' 예고

'시크릿 부티크'는 정·재계 인사들의 은밀한 의뢰를 처리해주는 부티크 로펌 ‘J부티크’ 사장 제니 장이 보여줄 화려한 스타일부터, 국내 굴지의 재벌기업 데오가의 럭셔리한 가든파티, 선상파티 등 매회 눈길을 사로잡는 VVIP들의 화려한 패션과 라이프 스타일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형기 감독은 "제작할 때 영상과 미술에 중점을 뒀다"고 전하며 "기존 드라마들이 2K, 4K로 촬영했다면 '시크릿 부티크'는 현장 느낌을 잘 전달할 수 있는 8K로 촬영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낡은 관습과 뒤틀린 욕망들이 형상화 되는 공간인 주 세트를 중세 유럽 풍의 고택을 모티브로 만들었다. 기존 드라마에서 보지 못했던 미술적인 부분이 감상 포인트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박희본은 "평소에 검은색 옷만 입어서 '위예남' 캐릭터의 화려한 옷들에 적응하기 힘들었다"고 밝히면서 "그런데 '제니 장'과 연기를 하려면 의상에 힘을 더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여러가지 화려한 시도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선아는 "제니 장 이미지를 설정할 때 감독님께 짧은 머리 사진을 보여드렸는데 '이거다'라고 하시더라. 캐릭터 외양 설정에 감독님의 도움이 중점이 됐다"고 덧붙여 치밀하게 구성된 비주얼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김선아-장미희-박희본 등 막강한 배우진들과 신선한 기획으로 주목받은 허선희 작가, 뛰어난 감정연출의 달인 박형기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SBS 드라마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