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3:21 (화)
[SQ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X김상경, 평범함을 특별하게 담은 '우리 이야기'
상태바
[SQ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X김상경, 평범함을 특별하게 담은 '우리 이야기'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1년 8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이혜리와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상경이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만났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두 사람이 ‘청일전자 미쓰리’를 통해 평범하고도 웃픈 이웃들의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그려낼까.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는 한동화 감독과 배우 이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했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망하기 일보 직전의 ‘청일전자’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혜리와 현실의 쓴 맛을 잘 아는 까칠한 상사 김상경이 회사를 살리기 위한 극한의 심폐 소생 프로젝트가 펼쳐진다.

‘청일전자 미쓰리’ 연출을 맡은 한동화 감독은 “기존 오피스물과는 조금 더 생소해서 볼 맛이 있을 거다. 극히 평범하기 때문에 특별한 이유로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기 편하게 만들었고 공감도 잘 될 수 있도록 많은 요소를 넣었다. 페이크 다큐 느낌으로 너무 드라마적이지 않고 인물들에 천천히 접근해나가는 스타일로 연출했다. ‘어떻게 이렇게 평범한 이야기가 재밌게 탄생했을까’ 생각하실 거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한동화 PD는 “우리 주변과 이웃들이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힘든 상황들이 닥쳐왔을 때 어떤 식으로 버텨가고, 서로 도와주기도 하고 하는 모습들이 나타날 거다. 버티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겠다”며 ‘청일전자 미쓰리’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이혜리는 “어렸을 때 어머니가 공장에서 일을 오래 하셨다. 그때 공장에 자주 놀러갔던 기억이 있어서 세트장이 낯설지 않았다. 친근한 느낌이 들어서 더 쉽게 다가갔다”며 스펙은 하나도 없지만 씩씩하게 하루하루를 버텨내다가 하루아침에 ‘청일전자’ 대표이사가 된 이선심 역할을 위해 준비한 부분을 전했다.

부드러운 위로보다 뼈아픈 충고로 이선심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유진욱으로 분한 김상경은 “일반 지상파에서 방송됐던 대본과 비슷해서 처음 봤을 땐 출연할 마음이 없었다. 현실을 이야기하는 것보다 코믹적인 요소가 더 많아보였다. 하지만 감독을 만나고 생각이 바뀌었다. ‘나쁜녀석들’을 감명 깊게 봤는데 ‘이 감독이 선택하면 뭔가 이유가 있겠구나’ 싶어서 선택했다”며 감독을 향해 미소를 보였다.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경리팀장 구지나를 연기하게 된 엄현경은 “촬영 전 다같이 모여서 공장 견학을 갔다. 각자 맡은 캐릭터가 담당하는 파트 분들과 개별 면담을 했다. 나는 경리과 분들을 만났는데 ‘어떤 게 궁금하냐’고 하셔서 ‘돈 세는 거 궁금하다’고 했다.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배웠다”고 전했다.

차서원 역시 “공장 견학 중 인터뷰를 통해서 공부를 많이 했고, 회사에 다니는 주변 친구들, 지인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인터뷰도 많이 찾아보면서 도움을 받았다”며 박도준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노력한 점을 털어놨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엄헌경 이혜리 차서원 [사진=스포츠Q(큐) DB]

 

엄현경은 “혜리 씨가 워낙 털털한 건 알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더 사내 같은 느낌이 있더라. 남자배우가 생각날 정도로 거리낌 없고 편하게 대해줘서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친해졌다. 짧은 시간 안에 속마음을 얘기할 정도로 편안한 느낌을 받았다”며 이혜리와의 케미에 엄지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혜리 또한 “현경 언니랑 빠른 속도로 친해진 것 같다. 오히려 현경 언니가 친구처럼 편하게 잘 대해줘서 그 케미가 드라마에도 잘 비춰지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본인이 맡은 캐릭터 이름이 드라마 제목에 언급된 부분을 지목하면서 “부담이 안 될 수 없었다.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는 거라서 더 신중하게 생각했는데 감독님과 첫 미팅하고 많이 바뀌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실 감독님도 저도 ‘도전이다’라고 생각했고, ‘우리끼리 잘 해보면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씀해주셨어요. 만약 결과가 좋지 않아도 ‘우리 창피한 건 하지말자’, ‘제대로 된 작품 만들어보자’라고 해주신 말이 굉장한 큰 힘이 됐죠. 감독님을 믿고 시작했어요. 또 ‘청일전자 미쓰리’에는 굉장히 좋고 멋있는 배우들이 많이 나와요. 제가 부담을 가질까봐 오히려 ‘편하게 연기하려면 우리가 어떻게 해줘야할까?’라고 배려해주셔서 감사하게 현장을 가고 있어요.” (웃음)

인생의 소중한 가치를 발견해가는 청일전자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밤 9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