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09:27 (금)
[경제 단신] 하나은행, 갈수록 진화하는 위폐범 '꼼짝 마'
상태바
[경제 단신] 하나은행, 갈수록 진화하는 위폐범 '꼼짝 마'
  • 이수복 기자
  • 승인 2019.09.2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수복 기자] 위폐범의 꼼수가 갈수록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첨단 인쇄기술을 적용한 새 화폐 제작이 거론될 때라는 지적이 나온다. 위조지폐 생산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최근 우리 돈 5만원권에 적용된 위변조 방지 장치를 교묘하게 피해 가는 신종 위조지폐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사용 중인 화폐가 2005년 최초로 발행·유통된 이래 우리 돈 위폐 적발량이 현저하게 줄고 있다는 한국은행 발표와는 달리 변용된 위조수법으로 제작된 위폐가 버젓이 유통됐음이 드러난 것이다.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직원들이 진폐와 위폐를 정밀 감정하는 모습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직원들이 진폐와 위폐를 정밀 감정하는 모습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우리 돈의 위폐 적발량이 감소하는 추세에서 적발된 이번 위폐는 고성능 잉크젯 프린터 등을 활용했던 기존의 제작수법과 여러 가지 다른 점에서 눈에 띈다.

우선 KEB하나은행은 이번에 발견된 위폐가 얇은 특수용지에 화폐의 앞뒷면이 별도로 인쇄되어 합지(合紙) 된 걸 발견했다. 아울러 숨은그림과 부분노출은선이 별도로 제작됐고, 진폐의 홀로그램이 부착돼 있는 등 기존 위폐 식별법을 뛰어넘는 방식으로 정교하게 만들어진 것을 확인했다.

KEB하나은행은 이 같은 위폐가 상당 기간 유통된 것으로 추정돼 일체를 관할 경찰서에 제공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 외화 위폐 적발량의 90%(한은 집계기준)를 상회하는 압도적인 위변조 대응력과 오랜 기간 축적된 분석 노하우가 이번 우리 돈 위폐 적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KEB하나은행은 CSI급 장비와 위폐 전문가로 구성된 국내 금융권 유일의 사내 위폐전담조직인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해 왔다. 실제로 KEB하나은행은 지난해 471매(미화 환산 7만6천불), 올해 상반기 711매(미화 환산 20만8천불)에 해당하는 위폐를 적발한 바 있다.

이호중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실물 화폐 유통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당초 전망과 달리 5만원권의 자기앞수표 대체효과로 100조원이 넘는 화폐가 시중에 유통 중”이라며 “매년 5천억원이 넘는 원화 화폐가 해외로 수출되는 현실을 고려한다면 최신 인쇄기술이 접목된 새 화폐의 제작이 본격 논의되어야 할 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