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23:47 (금)
박정원 회장 베어스 열렬응원, 두산그룹 야구사랑은?
상태바
박정원 회장 베어스 열렬응원, 두산그룹 야구사랑은?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0.01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박정원(57) 두산그룹 회장이 두산 베어스의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현장에서 지켜봤다.

박정원 두산 베어스 구단주는 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프로야구) 최종전 NC 다이노스-두산을 중앙 탁자석에서 관람했다.

박정원 회장은 지난 3월 숨진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박두병 창업 회장의 맏손자다. 박승직 창업주부터 따지면 두산가 4세대 총수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동생이다.

[잠실=스포츠Q(큐) 주현희 기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왼쪽 첫 번째).

 

서울 대일고, 고려대 경영학과, 보스턴대 경영학 석사 출신. 고려대 재학 시절 야구 동아리에서 2루수로 활동했을 만큼 야구에 관심이 많다.

박정원 회장은 김재환이 찬스를 날리자 안타까워하다가 허경민의 2타점 적시타, 김인태의 동점 3루타, 박세혁의 끝내기 안타 때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환호하는 등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산이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자 정운찬 KBO 총재가 박정원 회장을 찾아 축하하는 장면도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정 총채가 총재 부임 전 베어스를 열렬히 응원했던 사실은 유명하다.

두산그룹의 야구사랑은 익히 알려져 있다. 박정원 회장의 아버지 박용곤 명예회장이 두산 전신 OB 베어스를 창단한 인물이다. OB는 어린이 회원 모집, 2군 창단을 제일 먼저 할 만큼 프로야구에 긍정적 영향력을 끼쳤다.

[잠실=스포츠Q(큐) 주현희 기자] 박정원 두산 베어스 구단주.

 

2009년 11월 세상을 떠난 박용곤 명예회장의 동생 박용오 전 성지건설 회장은 1998년 12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KBO 총재를 지내기도 했다. 박용곤 박용오의 동생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도 잠실구장에 자주 나타나 선수단을 응원한다.

현재 두산이 착용하는 유니폼 디자인은 박용만 회장의 아들인 박서원 오리콤 부사장이 담당했다. 오리콤은 두산의 광고계열사이며 박서원 부사장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의 남편이다.

두산그룹은 두산밥캣 등 북미에 사업장을 둔 계열사들의 스포츠마케팅 툴로 야구를 적극 활용하기도 한다. 2019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MLB 최고 명문 뉴욕 양키스와 파트너십이 대표적인 예다.

‘사람이 미래다’라는 그룹 슬로건에 걸맞게 두산은 ‘화수분 야구’로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야구를 사랑하는 구단주 그리고 총수 일가가 있어 가능한 일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