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04:57 (수)
AFC도 문자중계 없다, 안전요원 대기 '팽팽한 긴장감'? [한국 북한 축구중계] 
상태바
AFC도 문자중계 없다, 안전요원 대기 '팽팽한 긴장감'? [한국 북한 축구중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0.1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북한 축구 맞대결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마저 제대로 된 문자중계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현장에 있는 AFC 경기감독관이 전하는 소식을 대한축구협회(KFA)가 기자단에 제공하고 있다. 취재진은 이를 재가공해 기사로 내고 있는 실정.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부터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차전 원정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안방에서 경기하는 북한이 5만 홈 관중의 열렬한 단체응원을 등에 업을 것이란 예상과 달리 무관중 속에 경기가 킥오프됐다.

양 팀이 한 차례 충돌하는 등 팽팽한 긴장감 속에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협회에 따르면 전반 30분이 지날 때까지 점유율 50-50 수준의 팽팽한 긴장감 속에 경기가 펼쳐졌다. 전반 30분 북한 리영직이 경고를 받았고, 앞서 한 차례 양 팀 선수들이 충돌할 뻔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공식 채널을 통해 베스트일레븐을 발표하며 “오늘 경기는 TV중계가 없다”며 ‘경기 주요 내용(골, 선수 교체, 경고 등)은 대표팀 관계자 및 FIFA, 아시아축구연맹(AFC) 등을 통해 정보를 확인하는 대로 KFA SNS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필드플레이어는 상하의 모두 흰색 유니폼을 입고, 골키퍼는 초록색 유니폼을 입는다. 홈팀 북한 필드플레이어는 위아래 모두 빨간색 옷을, 골키퍼는 파랑색 유니폼을 입고 뛰고 경기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