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04:46 (일)
최자, 인스타그램에 故 설리 애도 "추억들은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
상태바
최자, 인스타그램에 故 설리 애도 "추억들은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1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가수 최자가 세상을 떠난 전 연인 설리를 추모했다.

16일 오후 최자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최자는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고 전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최자 [사진=스포츠Q(큐) DB]
최자 [사진=스포츠Q(큐) DB]

 

앞서 최자는 지난 14일 설리가 갑자기 세상을 떠난 뒤 수많은 악플에 시달렸다. 일부 악플러들은 최자를 향해 “설리가 죽은 건 네 책임이다”라면서 입에 담기 힘든 막말을 쏟아냈다. 특히 지난 12일 고기 사진이 게재된 최자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특정 노래의 가사를 지적하면서 “이건 예술이 아니다”, “음담패설 수준이다”라며 비판하고 있다.

이에 최자 팬들은 “헤어진 지 오래 됐다. 여기서 이러지 마라. 이러한 악플 또한 2차 가해”라면서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 2015년부터 공개 열애를 시작했지만, 2년 7개월 만인 2017년 결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