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2:15 (목)
[스몰톡Q] 갓세븐(GOT7) JB, "가장 좋아하는 수록곡? 'THURSDAY'... 작사·작곡 참여"
상태바
[스몰톡Q] 갓세븐(GOT7) JB, "가장 좋아하는 수록곡? 'THURSDAY'... 작사·작곡 참여"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1.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갓세븐(GOT7)에서 독보적인 음색은 물론, 수준급 작사 작곡 실력을 보유한 JB가 새 앨범 수록곡 중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로 ‘썰스데이(THURSDAY)’를 손꼽았다.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새 앨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갓세븐(GOT7) 리더 JB는 “‘썰스데이(THURSDAY)’를 가장 좋아하는데 무엇보다 소재가 재밌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갓세븐(GOT7) JB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갓세븐(GOT7) JB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갓세븐(GOT7) JB는 “남녀 간의 관계를 ‘월화수목금토일’로 정의했을 때 ‘가운데 있는 목요일 같이 애매하다’는 느낌을 표현한 곡이다. 곡의 멜로디와 단어, 표현법도 재밌는 게 많아서 독특하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썰스데이(THURSDAY)’를 소개했다.

진영 또한 “타이틀곡인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도 갓세븐(GOT7)과 잘 어울리는데 ‘썰스데이(THURSDAY)’는 기존에 우리가 보여드렸던 밝고 에너제틱한 모습이 많이 담긴 곡이다. 무대에서도 재밌게 잘 놀 수 있을 것 같다. 가사도 재밌고 퍼포먼스가 멋있게 나왔다”며 JB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 타이틀곡인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을 제외한 다섯 트랙의 수록곡 중 ‘썰스데이(THURSDAY)’를 좋아하는 멤버는 JB와 진영 뿐 아니다.

잭슨 역시 “서로 다른 일곱 명의 색깔을 완벽하게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며 ‘썰스데이(THURSDAY)’를 지목했고, 유겸도 “재범이 형이 만든 곡들은 가사가 귀에 잘 들어와서 좋다”고 덧붙였다.

 

갓세븐(GOT7) 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갓세븐(GOT7) 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갓세븐(GOT7) 뱀뱀은 진영과 유겸이 작사에 참여한 ‘크래시 앤드 번(Crash & Burn)’을 선택했다. 그는 “공연 때마다 팬들이 ‘하드캐리’를 가장 좋아해주시는데, ‘크래시 앤드 번(Crash & Burn)’도 ‘하드캐리’ 못지않게 파워풀한 곡이다. 아직 투어가 안 끝났으니 앨범 발매 후 진행되는 공연에서 무대를 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영재는 “수록곡보다 타이틀곡이 가장 좋다”며 말을 아꼈고, 마크는 세계적인 DJ 조나스 블루(Jonas Blue)가 프로듀싱을 맡은 ‘나우 오어 네버(Now or Never)’를 손꼽으며 “듣기 좋은 노래”라고 말했다.

섹시한 비주얼과 처연한 메시지의 묘한 조화를 예고한 갓세븐(GOT7)의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은 오늘(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