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0:56 (목)
FC서울 김주성, 유망주 딱지 뗀 '약관'에게 2019년은?
상태바
FC서울 김주성, 유망주 딱지 뗀 '약관'에게 2019년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0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김주성(19·FC서울)이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국가대표팀에 소집된다. 한 해 동안 꾸준히 성장한 것에 대한 보상일까.

김주성은 3일 대한축구협회(KFA)가 발표한 ‘김학범호’의 2차 국내 소집훈련 28인 명단에 들었다. 9~24일 강릉에서 치러질 이 훈련기간에 김 감독의 눈에 들 경우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나설 수 있다. 도쿄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중요한 대회다.

김주성은 지난 1일 대구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AFC 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이 걸린 마지막 방문경기에 선발 출전, 서울이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쳐 ACL에 복귀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대구=스포츠Q 김의겸 기자] 김주성은 기대 이상의 한 해를 보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그가 2019년을 돌아봤다. 김주성은 “심리적으로 부담이 됐는데 잘 치러냈다. 시즌 초 부상도 있었고, U-20 월드컵에서도 많은 시간 뛰지 못해 많이 힘들었다. 그럼에도 준비 잘하다 보니 기회가 왔던 것 같다. 오늘 같은 경우 부담이 큰 경기인데 나를 믿고 써주신 감독님께 감사한 만큼 무실점으로 보답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김주성은 186㎝의 센터백으로 서울 유스인 오산고를 거쳐 올해 입단했다. 향후 서울 수비를 이끌 재목으로 주목 받았지만 시즌 초 기존 수비진이 좋은 경기력으로 성적을 냈고 좀처럼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정정용 감독이 이끌었던 U-20 대표팀을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세네갈전 교체로 15분 소화했을 뿐이지만 폴란드에서 얻은 값진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 데뷔의 꿈도 이뤘다. 올해 대구와 최종전을 비롯해 총 10경기(709분)를 소화했다. 
 
김주성은 “5~7경기 정도가 목표였는데 생각보다 많은 기회를 잡아 기뻤다. 시즌 초 부상으로 힘들었던 게 사실인데 재활 잘해서 U-20 월드컵도 다녀오고, 이후에 기회를 많이 주셔서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었던 것 시즌”이라고 정의했다.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던 FC서울에서 김주성(등번호 6)은 약관의 나이로 제 몫을 다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스로도 경기를 거듭하면서 성장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첫 경기나 두 번째 경기 때는 긴장도 많이 됐다. 프로는 처음인데 관중도 많고, 형들 힘과 스피드가 좋아 힘들었다. 감독님께서 조언해주신 부분을 스스로 생각 많이 하고, 동영상도 보면서 연구하다보니 한 경기씩 치를수록 더 흐름을 잘 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대구전을 마치고 김주성 등 젊은 선수들을 언급하며 “올해 기대이상으로 발전한 서울의 자산”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주성 역시 “내년에는 팀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더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에게 요구되는 부분들을 2년차답게 좀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아직 구단의 핵심은 아니나 유망주 딱지를 떼고 즉시전력감으로 성장한 시즌을 보냈음에 틀림없다. 지난해 공격수 조영욱이 승강 플레이오프(PO)까지 치르면서 내적 성장을 이뤘다면 올해는 단연 김주성이 돋보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