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8:23 (금)
"슬리퍼로 구타"… '이원일♥' 김유진PD, 집단폭행 가해자였다?
상태바
"슬리퍼로 구타"… '이원일♥' 김유진PD, 집단폭행 가해자였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4.2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MBC 리얼연애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 중인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 김유진PD가 집단 학교폭행의 주동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유진 PD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가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피디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캡처]

 

A씨는 "2008년 제가 16살 때 이 유명인에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10년이 넘은 일이고 다시 생각해 내는 것도 고통스럽지만 피해자는 트라우마로 고통받으며 숨어 살고 가해자는 당당하게 살아가는 사회에 신물이나 그때의 일을 적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A씨는 자신이 16살이던 당시 김유진 PD의 남자친구였던 B와 다른 남성 C에 대한 좋지 않은 이야기를 한 후 김유진PD를 포함한 여러 사람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유진 PD는 당시 신고있던 슬리퍼로 자신을 폭행했으며, 이후에도 같은 이유로 노래방, 주차장 등에서 열 명 가량의 가해자들에 의해 폭행이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김유진PD는 집단폭행 이후 A씨에게 “나는 이럴 생각이 없었다. 내 친구들이 좀 그렇다. 니가 사람을 잘못 건드렸고, 그냥 똥 밟았다고 생각하고 당분간 시티에 나오지 말라”고 말했다. A씨는 주동자임에도 사과 한마디 없이 꼬리 자르기 하는 김유진PD의 모습에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캡처]

 

A씨는 "이제야 그때 기억을 지우고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TV를 켜도 컴퓨터를 켜도 그 여자의 얼굴이 보인다. 사진에는 '부럽지?'라는 타이틀이 달린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한 번도 이 일로 공론화를 해야겠다 신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고 살아왔는데 세상에 제가 가해자를 TV에서 볼 거라고 상상조차 못 했다. 왜 피해자는 트라우마에 갇혀 살아야 하고 가해자는 당당하게 모두의 축복을 받으며 '꽃길'을 걷나?"라고 목소리를 높인 A씨는 당시 폭행 현장에 함께 있던 선배와 가해자 중 한 명에게 온 메시지를 첨부했다.

79년생인 이원일 셰프와 12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진 김유진PD는 올해 나이 29세이며, 스타셰프 이원일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당초 오는 26일 결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8월 29일로 일정을 변경했다.

김유진PD와 이원일 셰프는 최근 방송을 시작한 MBC 연애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 함께 출연하고 있으며, 김유진PD는 ‘PD계의 설현’ 등의 수식어로 대중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현재 프리랜서 PD로 활동 중이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조연출을 맡고 있다.

한편, A씨가 올린 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 글로 학교폭력 주동자 의혹이 제기된 김유진PD가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의 하차와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