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8 23:00 (월)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쇼케이스, 기대감 키우는 요소는?
상태바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쇼케이스, 기대감 키우는 요소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8.0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컴투스 출시 예정작이자 소환형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크로니클)’이 기존 문법을 벗어난 새로운 시도로 올 여름 게임 시장을 뒤흔들어 놓을 수 있을까.

송재준, 이주환 대표의 컴투스는 2일 신작 ‘크로니클’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향후 운영 계획 등을 담은 버추얼 쇼케이스 영상을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오는 16일 출시되는 크로니클은 유저가 소환사로 등장해 여러 소환수와 팀을 이루는 ‘서머너즈 워’ 지식재산권(IP) 최초 MMORPG로 세 소환사와 350여 종의 소환수를 통해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캐릭터 수집과 전략의 재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사진=컴투스 제공]

 

이번 쇼케이스에는 이주환 대표이사와 크로니클의 개발을 총괄한 이은재 PD 및 여러 개발진이 출연해 소환사와 소환수 캐릭터 디자인부터 독특한 등장 연출, 각 던전별 콘셉트에 따른 색다른 콘텐츠 등 신작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했다.

우선 오르비아, 키나, 클리프 등 세 소환사에 대해서는, 라힐 수호단의 초보 모험가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청소년에서 성인이 되는 나이로 설정하고 마법사나 전사 등 직업에 따른 보편적인 이미지를 지키는 동시에 각 캐릭터의 개성을 보여주는 방향으로 디자인했다고 전했다.

또 기존 서머너즈 워의 2등신 소환수들을 6~7등신으로 재해석하고 각각의 등장 연출과 배경 스토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공간 연출로 현실감을 높이는 등 ‘크로니클’만의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흥미로운 설정의 던전 및 독특한 공략법을 지닌 보스 몬스터와 같은 다양한 콘텐츠도 눈길을 끌었다. 게임에 등장하는 ‘하얀 그림자 성벽’ 던전은 속박된 영혼들을 해방하기 위해 유저가 직접 술래가 되거나 간수들을 술래로 지정하는 두 가지 방식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또한 특정한 효과를 지닌 소환수로만 쓰러트릴 수 있는 보스 몬스터 ‘슈레클리’의 모습을 공개하며 적절한 소환수 조합을 통해 게임을 공략해 나가는 크로니클의 특징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레이드, 전장, 두 개의 탑 등 메인 퀘스트 이후 펼쳐질 도전적인 협동 플레이 콘텐츠의 실제 플레이 영상을 함께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컴투스는 크로니클의 플랫폼 확장 전략 및 서비스 운영 계획 측면에서도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우선 크로니클은 모바일과 PC 뿐만 아니라 콘솔로도 영역을 넓힌다. 이용자들이 게임을 편하게 즐기도록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플랫폼에서 PC와 모바일 간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하고 출시 후 빠른 시일 내 스팀(Steam)까지 플랫폼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향후 엑스박스(Xbox) 콘솔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 전했다. 이와 함께 건전한 게임 문화와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 위해 전문적인 MMORPG 서비스 조직을 구축하고 중요한 이슈는 책임자가 직접 소통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컴투스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게임 배경에서 소환수들과 함께한 버추얼 쇼케이스를 기념해 4성 소환수 선택권 등 특별한 보상도 마련했다. 이번 쇼케이스 영상은 크로니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특별 보상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사전예약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