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6:35 (금)
BTS 콘서트 예매 일정 확정, 부산시 대책 살펴보면
상태바
BTS 콘서트 예매 일정 확정, 부산시 대책 살펴보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8.3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10월 부산 콘서트, 과연 무사히 개최될 수 있을까.

30일 하이브는 방탄소년단 공식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 오프라인 공연 상세 안내’ 공지를 게재했다. 오는 10월 15일 부산 기장군 일광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공연은 총 10만 관객 규모(좌석 5만명, 스탠딩석 5만명)로 구성되며 전석 무료 예매 형태로 진행된다.

오프라인 예매는 공식 팬클럽 추첨제와 일반 예매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팬클럽 추첨제는 방탄소년단 공식 팬클럽인 아미(ARMY) 멤버십 이용자만 참여가 가능하며, 사전 응모 후 신청자에 한해 무작위로 추첨해 당첨 결과에 따라 별도의 인증을 거쳐 예매하는 방식이다. 지정 좌석 잔여석과 스탠딩석은 일반 예매 오픈 후 예매가 가능하다.

 

[사진=부산시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부산시 제공]

 

공지 게재 이후 열악한 인프라에 대한 문제점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공지에 따르면 이날 10만명의 관객이 이용할 동해선 일광역 1번 출구부터 부산 일광 특설무대까지의 게이트는 단 하나뿐이다. 5만명이 들어갈 스탠딩 석이 별도의 입장 번호 없이 운영될 예정으로, 압사 등 안전 사고가 우려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콘서트는 오후 6시에 시작되지만 당일 오전 9시부터 관람객을 입장시켜 인파를 분산할 예정이지만, 공연장 내 일회용 도시락, 패스트푸드 등 외부 음식물 반입이 금지돼 있어 일부 팬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부산시는 10만명이 운집하는 이번 콘서트가 엑스포 유치 역량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고, 대책 수립에 적극 나서고 있다.

30일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 주재로 콘서트 개최 대비 관계기관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부산시는 관객 10만명이 운집하는 콘서트장인 부산 기장군 옛 한국유리 부지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을 고려해 해상수송을 비롯한 전방위 교통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부산역 근처 북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대형 크루즈나 쾌속선, 유람선 등으로 콘서트장이나 근처까지 관객을 수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옛 한국유리 부지에는 물자 수송용 접안시설이 있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부산 김해공항, 서울 김포공항∼김해공항 항공기 증편 운항과 콘서트장 근처 일광역을 경유하는 동해남부선 철도 배차 간격 단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콘서트장 인근에 차량 2만대 이상 주차할 수 있는 임시 주차장을 마련하고 행사장까지 셔틀버스로 운행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일부 숙박업소의 숙박비 폭등 등 불공정 영업행위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까지 나선다. 부산시는 엑스포 유치 기원 BTS 콘서트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도시 이미지를 실추하는 불공정 상행위에 대해 지도점검과 계도활동을 강화하고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강력하게 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태휘 공정위 부산사무소장은 이날 매체와 통화에서 "부산시 등 자치단체가 숙박비 과다인상 자제 요청 등 행정지도를 하고 있는데도 비정상적인 가격이 지속될 경우 담합여부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숙박비를 내리더라도 숙박업자들이 모여 인하 폭을 논의하거나 사업자 단체가 주도할 경우 담합이 돼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장인 부산 기장군 일광면과 인근 해운대 지역의 일부 숙박업소에서 공연 전날과 당일 숙박비를 10배까지 올려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일부 업소가 이미 받았던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고 숙박비를 올려 예약을 받는 것으로 전해지며 빈축을 사고 있다.

대한숙박업중앙회 부산시지회는 성명을 내고 불공정 영업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조만간 자정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불공정 업체 신고 핫라인을 구축하고 부산시와 공조해 일방적인 계약취소나 가격 폭리 등 지역 숙박업계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업소에 대해 즉각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