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23:50 (금)
[다양성영화관] 미장센 단편영화제 '감독 문소리 특별 상영전' 개최
상태바
[다양성영화관] 미장센 단편영화제 '감독 문소리 특별 상영전' 개최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5.06.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문소리 단편 연출작 '여배우' '여배우의 오늘' 상영

[스포츠Q 용원중기자] 감독으로 변신한 여배우 문소리의 특별 상영전이 열린다.

오는 25일 개막하는 제14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은 26일과 29일 '문소리 단편 특별상영'을 개최, 그의 연출작 '여배우' '여배우는 오늘도'를 선보인다. 26일 상영 후에는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한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은 단편영화의 의미와 다채로운 즐거움을 소개하기 위해 매년 새롭고 흥미로운 특별 초청 프로그램들을 선보여왔다. 올해에는 '류승완 단편 특별전'과 더불어 '문소리 단편 특별상영'을 마련했다.

▲ 문소리 연출 단편영화 '여배우'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단편 특별상영‘에서 상영될 '여배우'(2014)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등에서 상영돼 호평받았으며, '여배우는 오늘도'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바 있다. 문소리가 연출, 각본, 주연을 겸한 두 편의 영화는 여배우의 삶과 애환을 담백하고 유쾌하게 표현한 단편이다.

'여배우'는 친구들과 북한산으로 등산을 간 배우 문소리가 우연히 제작자와 그 일행을 만나 속을 끓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다. 여배우의 직업적 고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 '여배우는 오늘도'는 보다 더 보편적이고 인간적인 감정으로 관객들에게 말을 건다. 대출을 받고 시어머니 병문안을 가고, 친정엄마 부탁으로 협찬사진을 찍고, 특별 출연을 부탁하는 감독과 PD를 만나 술을 마시고, 만취상태로 들어와 우는 아이를 달래는 여배우의 일상을 담았다.

문소리가 "100% 진심이지만 사실은 아닌 영화"라고 말했을 정도로, 실제 여배우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듯한 진솔한 유머와 여배우를 향한 우리의 편견을 깨는 소소한 재미가 살아있다. 리듬감 넘치는 탄탄한 연출력과 흡인력은 '감독' 문소리의 미래에 기대를 갖게 한다.

'문소리 단편 특별상영' 수익금은 월드비전의 사랑의 도시락 사업에 기부될 예정이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