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09:57 (목)
오승환, 일본 데뷔 시즌 30세이브 '-1'
상태바
오승환, 일본 데뷔 시즌 30세이브 '-1'
  • 홍현석 기자
  • 승인 2014.08.15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코하마전 1이닝 퍼펙트 '시즌 29S'…이대호는 무안타

[스포츠Q 홍현석 기자] '끝판왕' 오승환(32·한신 타이거즈)이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를 상대로 1이닝 퍼펙트 피칭으로 29세이브를 달성, 30세이브까지 1세이브를 남겨뒀다.

오승환은 1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코하마와 2014 일본 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원정경기에 7-4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9회말에 등판 1이닝 동안 최고 시속 153km의 빠른 공으로 퍼펙트 투구를 하며 승리를 지켰다.

이날 14개의 공만 던진 오승환은 시즌 29세이브를 기록하며 2008년 야쿠르트 스왈로즈에서 뛰며 33세이브를 기록했던 임창용(38·삼성)에 이어 한국 선수로 두번째로 첫 시즌 30세이브에 도전한다.

또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83에서 1.79로 낮췄다.

오승환은 9회말 선두타자인 이데 쇼타로를 상대로 빠른 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었다.

동료 우익수 후쿠도메 고스케가 담장과 충돌하며 구로바네 도시키의 뜬 공을 잡아내는 호수비로 두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아낸 오승환은 마지막 타자인 시라사키 히로유키를 상대로 시속 153km의 빠른 공으로 윽박지르며 1루수 앞 땅볼로 처리, 경기를 끝냈다.

한신은 이날 승리로 선두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승차를 2.5경기로 유지했다.

그러나 이대호(32·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는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끊겼다.

이대호는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오릭스 버팔로스와 퍼시픽리그 원정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나섰지만 2개의 삼진만을 기록한채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전날 43일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던 이대호는 이날 침묵으로 타율이 0.306에서 0.302로 낮아졌다.

이대호의 침묵 속에 소프트뱅크도 오릭스에 1-8로 졌다.

toptorre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