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벙어리장갑 투혼' 박해민, 전력질주-슈퍼세이브로 숨은 영웅
상태바
'벙어리장갑 투혼' 박해민, 전력질주-슈퍼세이브로 숨은 영웅
  • 박현우 기자
  • 승인 2014.11.08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가락 인대 부상 불구, 벙어리장갑 끼고 출전 강행

[스포츠Q 박현우 기자] 부상을 입은 선수가 동점을 만들고 다이빙 캐치로 승리를 지켜냈다. 드라마같은 일이 한국시리즈에서 일어났다.

주인공은 '벙어리장갑 투혼'을 보여준 박해민(24·삼성)이다.

삼성은 7일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넥센에 3-1로 승리했다. 9회초 결승 투런포를 터뜨린 박한이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쏠렸다.

하지만 박해민의 존재감도 박한이 못지 않게 빛났다. 박해민은 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투혼을 보이며 승리에 일조했다. 대주자로, 대수비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박해민은 지난 5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3회 2사에 볼넷으로 출루한 후 2루 도루를 시도하다 헤드퍼스트 슬라이딩 과정에서 왼손 약지를 접질렸다. 인대 50%가 손상될 정도의 큰 부상이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 박해민이 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넥센과 3차전 8회초 이승엽의 타구가 행운의 안타로 기록되는 사이 1루부터 내달려 홈을 밟은 후 기뻐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은 박해민이 필요했다. 넥센이 한국시리즈 로스터에 야수 17명을 등록한 반면 삼성은 겨우 12명을 등록했다. 야수 한 명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박해민은 다친 손가락을 보호하기 위해 벙어리장갑을 끼고 경기에 나서기로 했다.

투혼을 발휘할 기회가 왔다. 0-1로 뒤져있던 8회초 1사, 박해민은 좌전안타를 기록한 최형우와 교체돼 대주자로 투입됐다. 다음 타자 박석민이 삼진 아웃을 당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타석에는 이승엽이 등장했다.

2사에 장타를 칠 수 있는 이승엽이 들어섰기 때문에 빠른 발을 가진 박해민이라면 충분히 득점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때문에 넥센 배터리는 박해민을 경계했다. 포수 박동원은 견제를 통해 박해민을 잡아낼 뻔하기도 했다.

이승엽이 3구 승부 끝에 쳐낸 타구는 넥센 유격수 강정호와 중견수 이택근 사이에 애매하게 떨어졌다. 그 사이 박해민은 타구를 보지 않고 혼신의 힘으로 전력질주했다. 그리고 결국 삼성이 기다리던 동점을 만들어냈다. 박해민이 발휘한 투혼이 절정에 다다른 순간이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 박해민이 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넥센과 3차전 8회초 이승엽의 타구가 행운의 안타로 기록되는 사이 1루부터 내달려 홈을 밟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박해민의 투혼은 9회말 또다시 나왔다. 삼성이 9회초 박한이의 2점 홈런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넥센의 9회말 공격에서 3번 타자 유한준은 마무리 임창용에게 깨끗한 중전안타성 타구를 때려냈다.

하지만 중견수로 나선 박해민은 부상당한 왼손에 낀 글러브로 다이빙 캐치까지 하며 타구를 잡아냈다. 다음 타자가 박병호, 강정호로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값진 수비였다. 삼성의 승리를 지켜낸 '슈퍼 세이브'였다.

박해민의 '벙어리장갑 투혼'은 삼성의 승리와 함께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삼성은 한국시리즈 전적에서 2승1패로 앞서며 우승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parkhw88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