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20:06 (금)
[일본 폴란드] 월드컵 H조 16강 진출 가능성-경우의 수, 득점보단 레반도프스키 봉쇄가 먼저
상태바
[일본 폴란드] 월드컵 H조 16강 진출 가능성-경우의 수, 득점보단 레반도프스키 봉쇄가 먼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6.2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한국이 세계 최강 독일을 꺾고도 16강 진출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사우디아라비아(1승 2패)와 이란(1승 1무 1패), 호주(1무 2패)까지 아시아 국가들이 모두 승점을 챙기며 선전했지만 모두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마지막 남은 건 일본 하나뿐이다.

일본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폴란드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일본은 1승 1무(승점 4)로 세네갈과 함께 공동 조 1위에 올라 있다. 폴란드(2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과를 낸다면 16강에 나설 수 있다.

 

▲ 이번 대회 뜨거운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는 일본. 28일 폴란드전엔 득점만큼 수비에도 많은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신화/뉴시스]

 

H조 톱시드를 받은 폴란드가 예상 외로 부진하고 있어 일본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꽤 높은 편이다. 경우의 수도 간단하다. 폴란드에 지지만 않으면 된다.

다만 결과를 낙관할 수만은 없다. 폴란드가 지난 2경기에서 부진했다고는 하지만 ‘월드클래스’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의 한 방은 여전히 위협적일 수 있다.

일본이 폴란드에 패하면 1승 1무 1패(승점 4)가 되는데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이길 경우 일본은 세네갈과, 양 팀이 비길 경우 콜롬비아와 골득실을 따져 16강 진출 팀을 가리게 된다.

일본은 골득실 +1을 기록 중인데 콜롬비아는 1승 1패임에도 골득실이 +2로 일본에 앞서고 있다. 일본으로서 최악은 폴란드에 지고 세네갈과 콜롬비아가 비기는 것이다. 그 경우 일본은 무조건 탈락하게 된다.

결국 일본으로선 승리를 위해 공격적으로 나서기 보다는 폴란드의 예봉을 꺾는데 더욱 집중해야 한다. 한 골이라도 내주며 패할 경우 탈락 확률이 급격히 높아진다.

이 부분이 바로 일본의 걱정거리다. 일본은 대회 전 걱정과 달리 4골을 넣으며 뛰어난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지만 2경기에서 3골을 내주며 수비에서도 약점도 보이고 있다. 폴란드가 화려한 기술과 스피드를 활용했던 콜롬비아, 세네갈과 플레이 스타일이 다르다는 점도 걱정거리다. 지금까지 선전이 이어질지 장담할 수 없다.

한국으로선 이웃나라이자 운명의 라이벌 일본의 행보에 시선이 옮겨지는 게 당연한 수순이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일본이 아시아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