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3:43 (금)
[한국 말레이시아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중계] 황의조·김민재 '또'-황희찬·이진현 조력자, '손흥민·이승우 아껴놓기'
상태바
[한국 말레이시아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중계] 황의조·김민재 '또'-황희찬·이진현 조력자, '손흥민·이승우 아껴놓기'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8.17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하루 쉬고 또다시 경기에 나서는 강행군이다. 그럼에도 김학범 감독은 ‘전원 로테이션’이 아닌 ‘안정’을 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릴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2차전(KBS 2TV, POOQ, 옥수수 생중계)을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공격수 황의조, 수비수 김민재, 황현수, 조유민, 김진야를 1차전에 이어 그대로 선발로 출전시켰다.

 

▲ 바레인전 해트트릭을 기록했던 황의조(왼쪽)가 17일 말레이시아전 황희찬과 호흡을 맞춘다. [사진=연합뉴스]

 

하루 휴식을 치른 뒤 다시 나서야 하는 만큼 체력적 부담이 크다.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총 20명의 엔트리로 구성되는데 필드 플레이어는 18명이다. 전원 로테이션을 돌릴 경우 2명만 다시 선발로 나서면 되지만 김학범 감독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수비진과 함께 지난 경기 해트트릭을 작렬한 황의조를 다시 선발로 내세웠다.

이번에도 3-5-2 시스템이다. 다만 바레인전엔 공격형 미드필더로 황인범을 내세우는 3-4-1-2에 가까운 포메이션이었다면 이번엔 김건웅을 뒤에 두고 이진현과 김정민을 전진배치하는 3-3-2-2 포메이션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보다 공격적인 전술을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이는 김학범호다.

골키퍼는 조현우 대신 송범근이 나서는 가운데 스리백은 지난번과 똑같다. 김민재가 중심을 잡고 황현수와 조유민이 좌우를 지킨다. 왼쪽 윙백도 바레인전 골을 넣은 김진야가 지킨다. 당초 이진현과 이 자리에서 경쟁할 것으로 보였지만 이진현은 보다 익숙한 미드필더로 자리를 옮기며 김진야의 연속 출전이 불가피해졌다. 오른쪽 윙백은 김문환 대신 이시영.

최전방에선 황의조와 황희찬이 호흡을 이룬다. 지난번 선발로 뛴 나상호와 함께 손흥민, 이승우는 2경기 연속 벤치에서 대기한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 출전해 경기 감각을 가다듬을 가능성이 크다.

말레이시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에서 57위 한국보다 한참 뒤처지는 171위다. A대표팀 상대전적은 한국이 26승 12무 8패로 앞섰는데 아시안게임과 같이 23세 이하(U-23) 선수들이 격돌한 경우 9경기 7승 1무 1패로 더욱 강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진땀승을 거둔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작정하고 내려서서 플레이할 말레이시아의 역습 한방을 주의해야 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