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00:27 (월)
[장애인 아시안게임] '목표 상회' 2회연속 종합 2위, 폐회식도 남북 공동입장 '감동'
상태바
[장애인 아시안게임] '목표 상회' 2회연속 종합 2위, 폐회식도 남북 공동입장 '감동'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0.1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비장애인 못지않게 스포츠로 감동을 선사했던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패러게임, APG) 8일간의 대장정이 막을 내렸다. 폐회식에도 남과 북은 공동 입장하며 전 세계에 남북이 스포츠로 하나됐음을 알렸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폐회식이 13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마디아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개회식과 마찬가지로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29·온에이블)와 북측 수영 심승혁(22)이 기수로 호흡을 맞추며 남북이 공동입장 했다. 남북이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서도 남과 북이 공동입장했다. 남측 휠체어 펜싱 김선미(오른쪽)와 북측 수영 심승혁은 개회식과 폐회식에서 모두 기수로 호흡을 맞췄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한국은 이번 대회 체스를 제외한 17개 종목에 307명(선수 202명·임원 105명)의 선수단을 파견해 종합 3위를 노렸다.

한국은 금 53개, 은 45개, 동메달 46개로 총 144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중국(금172·은88·동 59)에 이어 종합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목표치(금33·은43·동49)를 훨씬 상회하는 성적으로 4년 전 인천 대회에 이어 2연속 2위를 차지했다. 2002년 부산 대회서 거둔 종합 2위를 포함해 3번째로 2위에 자리했고 국외에서 거둔 가장 높은 순위다.

 

▲ 장애인 탁구 대표팀이 모든 일정을 마치고 포즈를 취하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남북 단일팀 '코리아'로 출전한 탁구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연합뉴스]

 

‘효자종목’ 볼링에서 금 12, 은 7, 동메달 3개를 따냈고 탁구(금9·은·10·동6), 유도(금7·은3·동4), 사이클(금7·은2·동1), 론볼(금7·은1·동1)에서도 좋은 성과를 냈다.

또 남북 단일팀을 꾸린 수영 남자 계영 400m 34P에서 동메달, 탁구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시상대에 함께 올라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 12회 장애인 아시안게임이 8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했다. [사진=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 캡처]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장애인 아시안게임은 1986년 이후 32년 만에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됐으며 아시아 43개국 3000여명의 선수가 18개 종목에서 열전을 벌였다. 13회 대회는 4년 뒤 오는 2022년 중국 광저우에서 펼쳐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