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6:24 (수)
[MLB] 류현진 '절친' 푸이그+켐프+우드, 신시내티 베일리+유망주 2명과 트레이드
상태바
[MLB] 류현진 '절친' 푸이그+켐프+우드, 신시내티 베일리+유망주 2명과 트레이드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12.2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류현진(31)과 삼총사를 이뤘던 후안 유리베(39)에 이어 야시엘 푸이그(28)마저 LA 다저스를 떠난다. 다저스는 전력보강을 위해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다저스는 22일(한국시간) 외야수 푸이그와 맷 켐프, 투수 알렉스 우드, 포수 카일 파머를 신시내티 레즈와 투수 호머 베일리와 유망주 2명(조시아 그레이, 지터 다운스)을 트레이드 했다. 4대3 트레이드 형식. 더불어 현금 700만 달러(78억 원)도 함께 전달했다.

 

▲ LA 다저스 야시엘 푸이그(오른쪽)가 22일 신시내티 레즈와 4대3 트레이드를 통해 유니폼을 갈아 입었다. [사진=AP/연합뉴스]

 

글로벌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다저스가 트레이드로 인해 연봉 총액을 낮추고 빅리그 로스터에 여유를 갖게 됐다고 해석했다. “다저스는 2019년도 사치세를 약 1500만 달러(168억 원)를 줄였다. 또 ‘대어’ 브라이스 하퍼 등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할 자리를 만들었다”고 촌평했다.

친한 동료를 떠나보낸 류현진으로선 아쉬움이 클 수 있지만 팀으로 보면 쉽게 유불리를 판단하기 어려운 거래다.

당장은 손해가 커 보일 수 있다. 푸이그는 올 시즌 타율 0.267 23홈런, 켐프는 친정팀에 복귀한 뒤 0.290 21홈런으로 모두 한 방 능력이 있는 이들이다. 우드 또한 올 시즌 9승 7패 평균자책점 3.68로 선발 로테이션에서 활용하기 충분한 능력을 보였다.

신시내티에서 유니폼을 갈아입은 베일리는 2007년 빅리그에 데뷔한 베테랑으로 올 시즌엔 1승 14패 평균자책점 6.09로 부진했다. 우드에  비교 우위를 갖지 못한다.

기대해 볼만한 건 신예들이다. 1,2라운드 신인인 내야수 다운스와 투수 그레이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이들이다.

우드가 떠났지만 클레이튼 커쇼와 류현진, 워커 뷸러, 마에다 겐타, 리치 힐까지 선발 로테이션이 가득찬 상황에서 연봉 규모를 줄였다는 것은 큰 의미다.

외야에도 작 피더슨과 코디 벨린저, 엔리케 에르난데스, 크리스 테일러 등이 지키고 있어 몸값을 줄이면서 꼭 필요한 FA 영입을 위해 자리를 만든 것만으로도 단순히 보이는 것 이상으로 다저스엔 수확이라고 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