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09:43 (화)
[대한민국 콜롬비아] 달라진 한국축구 자신감, 손흥민 파울 아니면 못 끊는 '월드클래스'
상태바
[대한민국 콜롬비아] 달라진 한국축구 자신감, 손흥민 파울 아니면 못 끊는 '월드클래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3.2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월드클래스' 손흥민이 이끄는 한국 축구가 달라진 자신감으로 콜롬비아를 놀라게 했다. 6만4천여 관중이 운집한 상암벌에서 강호를 상대로도 주눅들지 않는 경기력으로 승리까지 쟁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6일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콜롬비아를 2-1로 이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랭킹 12위 콜롬비아를 상대로 예고했던 대로 공격적인 경기운용을 펼쳤다. 내용과 결과까지 모두 챙기며 안방불패(4승 2무)를 이었다. 아시안컵 탈락 충격은 잊고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위한 여정을 기분좋게 시작했다.

 

▲ 손흥민이 거친 플레이 속에서도 주장으로서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며 승리를 안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초반부터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국은 자신감이 넘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예고한 대로 강팀을 상대로도 4-1-3-2 전형에 후방 빌드업부터 시작하는 공격적인 축구를 구사했다.

전반 19분 만에 한국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황인범이 커트한 공을 페널티박스 앞 황의조에게 내줬다. 황의조는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넣었고 손흥민의 강력한 오른발 슛이 콜롬비아 골키퍼 이반 마우리시오 손에 맞고 골이 됐다. 독일전 이후 9개월 만이자 '벤투호'에서 9번째 나선 경기 만에 넣은 골이다. 

전반 20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시도한 슛이 골대에 맞고 말았다. 손흥민은 경기 내내 콜롬비아의 거친 파울에 시달렸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투입됐다. 후반 2분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오프사이드 라인을 뚫고 골키퍼까지 속인 후 슛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에 맞았다.

후반 4분 루이스 디아스가 동점골을 넣었다. 페널티박스 안 왼쪽을 헤집더니 각이 없는 곳에서 오른발로 감아 조현우가 손 쓸 수 없는 곳으로 공을 찔러넣었다.

 

▲ 손흥민은 경기내내 콜롬비아 수비진의 집중 견제를 받고 수 없이 피치 위에 쓰러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후 콜롬비아의 공격이 불을 뿜었고 무리요가 황의조의 얼굴을 가격하는 등 콜롬비아의 거친 플레이로 경기가 과열됐다. 손흥민은 아웃 상황에서 공을 하늘로 높게 차올리며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후반 13분 김민재의 패스를 받아 오른쪽에서 전진하던 이재성이 안쪽으로 파고들며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18분 로드리게스가 중원에서 수비 하나를 벗겨내고 강력한 왼발 슛으로 조현우를 놀라게 했다. 후반 26분 황의조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각이 없는 곳에서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강슛을 때렸다.

이후 콜롬비아의 공세가 이어졌고 한국은 권경원을 투입하며 5백을 구성하고 조현우의 선방이쇼로 리드를 지켰다. 교체로 들어온 라다멜 팔카오가 한국의 의료상자를 집어던지는 등 비매너 플레이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지만 한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며 콜롬비아를 심리적으로 흔들었다.

마지막 혼전 상황에서 콜롬비아의 골 이전에 반칙이 선언됐고 결국 한국의 2-1 승리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경기 내내 야유를 부른 콜롬비아의 비매너 플레이는 한국 축구의 달라진 위상을 대변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수 없이 넘어지면서도 한국 축구의 자존심으로서 주장의 역할을 제대로 해냈고 한국이 콜롬비아를 상대로 지배하는 빌드업 축구의 경쟁력을 보여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