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0:30 (목)
[현장메모Q] '기생충' 최우식, 송강호에게 연기 가르친 사연은
상태바
[현장메모Q] '기생충' 최우식, 송강호에게 연기 가르친 사연은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5.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한마디> "두 번 다시 이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최우식)

[스포츠Q(큐) 글 주한별·사진 주현희 기자] 자타공인 최고의 배우, 송강호에게 20대 배우가 연기를 가르치는 일이 가능할까? '기생충'의 한 장면에 최우식은 솔직한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8일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기자 간담회는 주연 배우, 봉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기쁜 소식을 전한 탓일까.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영화에 대한 진지한 질문도 이어졌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그런 가운데 충무로의 라이징 스타, 최우식의 솔직한 답변은 현장 기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내에서 많은 이들의 배꼽을 잡게 한 '송강호에게 연기를 가르치는 최우식' 장면에 대한 질문 때문.

최우식은 "대본을 처음 읽고 엄청나게 부담되는 장면이었다. 제 나이 또래의 배우가 송강호 선배에게 어떻게 감히 연기 지도를 하겠나"라며 당시의 난감했던 심정을 밝혔다. 최우식은 "아무리 연기라고 하지만 너무 긴장되는 장면이었다. 물론 촬영에 돌입하니 재밌는 장면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의 유쾌한 질문도 이어졌다. 봉준호 감독은 "(그 장면을) 너 즐기지 않았니?"라고 물었다. 이에 최우식은 "두 번 다시 이런 일은 없어야 한다"라며 송강호에게 연기 지도를 하는 장면을 연기 할 때의 부담감을 솔직하게 토로했다.

송강호에 대한 존경 섞인 말들도 이어졌다. 최우식은 "다른 배우들에게도 이런 기회는 없을 거다. 저에게는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이다"라고 말했다.

최우식은 '기생충' 제작보고회 당시 남다른 분량에 대해 이야기 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바 있다. '기생충' 시사회 이후의 기자간담회에서도 최우식은 솔직한 발언들로 현장의 분위기를 가볍게 풀었다.

'기생충'은 현실 풍자와 유쾌한 한국적 유머로 가득한 영화다. 충무로의 대표 배우, 송강호에게 연기를 가르치는 신예 최우식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웃음을 주지 않을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