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1:32 (목)
비아이 김한빈 마약 후폭풍, 아이콘 탈퇴와 YG엔터테인먼트 계약 해지
상태바
비아이 김한빈 마약 후폭풍, 아이콘 탈퇴와 YG엔터테인먼트 계약 해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마약 구매 의혹이 제기된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23, 김한빈)이 팀을 탈퇴한다고 밝히고, 이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비아이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며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마약을) 하지도 못했다"라며 마약은 복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진 = 비아이 인스타그램]
[사진 = 비아이 인스타그램]

 

비아이가 탈퇴 의사를 밝힌 이후 YG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YG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비아이)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YG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지난 2016년 비아이의 마약류 구매 정황과 대마초 흡연 의혹이 포착됐지만, 경찰이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2016년 4월 비아이와 그가 마약류 대리 구매를 요청한 A씨 간에 이뤄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관련 증거로 공개했다. 대화에서 비아이는 특정 마약류에 강한 호기심을 보이며 구매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2016년 8월 A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 "(마약을) 비아이의 숙소 앞에서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비아이를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바꿔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승리의 버닝썬 사태, 양현석 프로듀서의 성 접대 의혹 등으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그동안 잇달아 불거졌던 소속 가수들의 마약 연루 의혹에 비아이까지 더해지며 걷잡을 수 없이 신뢰가 추락했다.

네티즌들은 YG 소속 가수들의 잇따른 마약 의혹에 "이정도면 마약 소굴인데, 왜 경찰이 수사 안하냐", "다른 YG 소속 가수들에게는 죄송하지만 노래가 나와도 안 듣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