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1:05 (목)
디스패치 폭로한 위너 이승훈, 한서희와 YG 양현석의 연결고리의 실체
상태바
디스패치 폭로한 위너 이승훈, 한서희와 YG 양현석의 연결고리의 실체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6.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그야말로 ‘헉’이다. 충격을 금할 수 없다는 얘기다. 

'비아이 마약 사건'에 새로운 이름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위너  이승훈이다. 디스패치는 이승훈이 양현석 대표와 한서희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진실은 무엇일까?

14일 비아이 마약 사건의 새로운 정황을 디스패치가 보도해 놀라움을 전하고 있다. 디스패치는 한서희와 위너 이승훈의 비밀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한서희가 경찰 조사를 받았던 2016년 8월로부터 두 달 전인 6월, 한서희는 이승훈에게 카톡을 받았다. 공개된 카톡 내용에 따르면 이승훈은 "너 최근에 김한빈(비아이의 본명) 만난 적 있냐", "중요한 이야기 할 거다"라며 비밀 메시지를 보낸다. 

 

위너 이승훈 [사진 = 스포츠Q DB]
위너 이승훈 [사진 = 스포츠Q DB]

 

이어 전화번호를 보내며 통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승훈이 한서희에게 전화로 한 말은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었다.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 사옥으로 향했고, YG 관계자 K씨를 만났다. 이후 8월 22일 경찰 조사 이후인 다음날인 23일에는 양현석을 만났다.

이후 한서희는 YG엔터테인먼트가 선임한 변호사와 함께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양현석은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무고죄가 될 수 있다고 하니 한서희가 겁을 먹고 진술을 번복한 것이다"라고 주장했으나 한서희 주장과는 사뭇 달랐다. 

한서희는 "양현석이 진술을 번복하라고 했다. 변호사도 붙여주겠다고 했다. 무서웠고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면서 "그 말이 기억나요. 'A야! 착한 애가 되어야지. 나쁜 애가 되면 안되잖아'라는…. '꿈이 가수라며? 너는 연예계에 있을 애인데.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고도 했고요."라고 당시 불안했던 상황을 밝혔다. 

'비아이 마약 사건'에 새롭게 등장하면서 위너 이승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위너, 아이콘 멤버들이 출연했던 YG의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WIN' [사진 = 엠넷 'WIN' 제공]
위너, 아이콘 멤버들이 출연했던 YG의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WIN' [사진 = 엠넷 'WIN' 제공]

 

이승훈은 'K팝스타'에서 남다른 춤 실력과 재치로 사랑받았다. TOP4에 진출한 이승훈은 이후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생활을 거쳐 2014년 위너로 데뷔했다. 

이승훈은 1992년생으로 올해 나이 27세다.

이승훈이 속한 위너와 비아이가 속한 아이콘은 지난 2013년 YG엔터테인먼트의 데뷔 서바이벌 'WIN'과 관련 깊은 그룹이다. 'WIN'에서 승리한 A팀은 이후 2014년 위너로 데뷔했다. 아이콘은 'WIN'에서 패배한 B팀의 멤버였던 바비와 비아이, 김진환과 또 다른 데뷔 서바이벌 '믹스 앤 매치'에서 네 명의 멤버가 선발 돼 2015년 데뷔한 그룹이다. 위너와 아이콘, 두 그룹은 같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탄생한 '형제 그룹'이나 다름 없다.

YG소속 보이그룹 멤버가 비아이 마약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모종의 역할을 했다는 보도는 한서희를 대리해 공익 제보를 한 방정현 변호사에 의해 언급됐다.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이그룹 멤버 중 하나가 이 사건과 관련해 YG하고 한서희 사이의 매개체 역할을 하며 이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디스패치 기사에 등장한 이승훈이 방정현 변호사가 말한 보이그룹 멤버가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혹도 제기됐다.

양현석이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승훈 역시 대중의 거센 비난을 면키 어려울 전망이다. 공익 제보자 A씨로 밝혀진 한서희의 폭로가 계속되는 가운데 YG 엔터테인먼트가 총체적 난국을 어떻게 타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