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3:08 (월)
배드민턴 대표팀, 여자단식 '막내들' 김가은-안세영이 내는 시너지
상태바
배드민턴 대표팀, 여자단식 '막내들' 김가은-안세영이 내는 시너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8.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 막내 안세영(17·광주체고)이 불참한 대회에서 안세영 다음으로 어린 김가은(21·삼성전기)이 파란을 일으켰다. 처음 나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시드 배정 선수를 꺾고 16강에 올랐다. 안세영과 함께 한국 배드민턴 여자단식 기대주로 꼽히는 이유를 증명하고 있다.

김가은은 21일(한국시간) 스위스 바젤 장 야콥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단식 32강전에서 카이 얀얀(중국)을 2-1(21-14 16-21 21-10)로 이겼다. 전날 폴리라르포바 크세니아(이스라엘)를 2-0으로 완파한 데 이어 2연승 째. 

김가은은 세계선수권대회가 이번이 처음이지만 단번에 16강까지 진출, 잠재력을 뽐내고 있다. 한국 여자단식은 전날 김효민(24)과 32강전에서 승리한 ‘간판’ 성지현(28·인천국제공항)까지 2명이 16강 대진표에 이름을 올렸다.

▲ 지난달 미국오픈에서 준우승했던 김가은이 처음 참가한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단식에서 16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연합뉴스]

세계랭킹 29위 김가은의 16강 진출을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카이 얀얀은 세계랭킹 18위로 김가은보다 11계단 높을 뿐만 아니라 이번 대회 16번 시드를 배정받아 부전승으로 한 판을 쉬었다.

하지만 김가은은 예상을 깨고 1세트부터 카이 얀얀을 거세게 밀어붙였다. 2세트는 내줬지만 3세트 지친 카이 얀얀을 상대로 뒷심을 발휘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 후 김가은은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걱정도 했지만 비슷한 타입의 선수라 어떻게 보면 기회라고도 생각했다”며 “실수가 많았지만 처음 나선 세계선수권에서 16강까지 올라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안재창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 역시 “(김)가은이가 (안)세영이와 함께 엎치락뒤치락하며 좋은 경쟁 구도를 보여준다”며 “(성)지현이도 밑에서 치고 올라오면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흡족해 했다.

김가은과 안세영은 여자 단식 간판 성지현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꼽힌다. 안세영은 4월말 기준으로 세계선수권 출전 랭킹이 낮아 이번 대회에 오지 못했고, 김가은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대표팀에서 막내를 맡고 있다.

지난달 미국오픈(Super 300)에서 준우승하기도 했던 김가은은 “여자단식을 일으켜보고 싶다는 책임감이 있다”며 “(안)세영이가 어린데도 너무 잘 해줘서 대단하고 배울 점도 많다. 같이 의지하면서 올라가도록 하겠다”는 당찬 포부도 곁들였다.

▲ 안세영(사진)은 지난 18일 아키타 마스터스 여자단식에서 우승하며 시즌 3승 째 달성했다.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랭킹 30위 안세영은 지난 18일 일본 아키타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투어 슈퍼 100 대회인 2019 아키타 마스터스 여자 단식에서 우승하며 시즌 3승 째 달성했다. 5월 뉴질랜드 오픈(BWF 300), 7월 캐나다 오픈(BWF 100) 정상에 섰던 상승세를 이어가며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고 있다.

김가은과 안세영 두 신예가 번갈아 활약을 펼치는 일은 복식보다 상대적으로 국제 무대 성적이 아쉬웠던 여자단식에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김가은은 22일 세계 2위 타이쯔잉(대만)과 16강전을 벌인다. 타이쯔잉은 세계 1위였던 지난 5월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 예선에서 안세영에게 덜미를 잡힌 바 있어 이번 김가은과 맞대결 역시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출전한 4경기에서 모두 승전보를 올렸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23위 최솔규(24·요넥스)-서승재(22·원광대) 조가 세계랭킹 1위 최강 마커스 페르날디 기데온-케빈 산자야 수카물조(인도네시아) 조를 32강전에서 2-1(16-21 21-14 23-21) 물리쳐 경기장을 들썩이게 했다.

여자복식 기대주 김소영(27·인천국제공항)-공희용(23·전북은행) 조와 이소희(25)-신승찬(25·이상 인천국제공항) 조도 32강전에서 각각 중국과 덴마크 조를 넘고 순항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