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3:52 (목)
안재현 인스타 vs 구혜선 인스타 이전투구와 김대주 신혼일기 작가 인터뷰
상태바
안재현 인스타 vs 구혜선 인스타 이전투구와 김대주 신혼일기 작가 인터뷰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22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안재현 구혜선의 불화 소식이 인스타를 통한 폭로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안재현 구혜선이 동반 출연했던 tvN ‘신혼일기’의 김대주 작가 인터뷰가 재조명을 받으면서 두 사람의 이혼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 안재현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구혜선을 많이 사랑했고 존경해서 결혼했지만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돼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됐다”며 구혜선의 입장문 발표 이후 3일 만에 입을 열었다.

 

안재현 인스타 [사진=스포츠Q(큐) DB, 안재현 인스타그램 캡처]
안재현 인스타 [사진=스포츠Q(큐) DB, 안재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안재현은 지난 20일 법무법인 리우를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한 구혜선 보도자료에 대해 “의심 및 모함”이라며 정면 반박했다. 그는 “어젯밤 주취 중 뭇 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 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안재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로가 좋아서 시작했지만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이 행복하면서도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 합의하게 별거를 결정했고, 다섯 마리 동물들과 구혜선이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내가 집을 나오게 됐다. 이후 지난달 30일 구혜선과 이혼을 합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와 메신저로 구혜선을 욕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은 9일 밤 별거 중 혼자 지내고 있는 오피스텔에 경비 아저씨에게 거짓말 후 스페어키를 받아 들어왔다. ‘무단침입이 아니라 와이프라 들어왔다’고 이야기하며 내 핸드폰을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다. 자고 있던 나는 갑작스럽고 무서웠다. 대표님이 두 사람 미팅 후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한 부분을 물어보셨고, 그에 대한 답을 한 문자다. 욕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재현은 “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그녀가 기부했던 기부금 등 구혜선이 제시한 내역서를 통해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면서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 남편으로서 부끄러운 짓 한 적 없다”며 현재 자신의 건강 상태를 털어놨다.

이후 일부 팬들은 안재현에 대한 동정론을 펴면서 과거 구혜선이 폭로했던 안재현의 과거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 하지만 한 시간 뒤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또 다른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구혜선 인스타 [사진=스포츠Q(큐) DB,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구혜선 인스타 [사진=스포츠Q(큐) DB,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구혜선은 같은 날 오후 개인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이 고백한 합의금을 언급하면서 “합의금 중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한다. 그것은 모두 나의 비용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고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이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3만원씩 3년의 노동비를 받은 거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키우던 강아지가 하늘나라에 가게 돼 내가 먼저 우울증이 왔고, 내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줬다.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안재현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내 눈으로 보고 내 귀로도 들었다. ‘오해 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고 충고했지만 결국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될 뿐,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내가 알 수 없는 영역이 되고 말았다”며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을 했다’는 주장을 또 다시 강조했다.

하지만 대중들에게 가장 큰 충격을 안긴 고백은 따로 있었다. 평소 깔끔하고 사랑꾼 이미지였던 안재현이 구혜선에게 성적인 발언을 했다는 것. 구혜선은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은 이혼 노래를 불러왔다. ‘내가 잘못한 게 뭐야?’라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해온 남편이다. 난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돼있다. 지금도”라며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7년 2월 첫 방송을 시작한 tvN ‘신혼일기’를 통해 풋풋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신혼 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구혜선 안재현은 바라보기만 해도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시청자들에게 부러움을 안기기도 했다.

 

[사진=tvN '신혼일기'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혼일기'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구혜선 안재현의 인스타 폭로전 이후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의 인터뷰가 뒤늦게 떠오르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신혼일기’ 기자간담회에서 “구혜선은 10년 넘게 활동해 온 배우고 안재현은 ‘신서유기’에서 로맨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과연 여배우와 로맨티스트의 일상이 재미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주 작가는 “안재현 씨가 로맨티시스트지만 그도 역시 현실 남편이었다. 달콤하고 뭐든 다 해줄 것 같았지만 그도 우리와 똑같은 남편이다. 안재현 씨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답답했다. 눈치도 없고 해서는 안 될 말도 한다. ‘네가 여기서 싸움을 키우고 있구나. 이벤트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야기를 들어줘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남편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구혜선의 폭로로 시작된 안재현과의 이혼 논란이 4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까지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글을 발표하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추가 입장을 전하면서 이번 일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