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21:50 (화)
무패 달리던 경주한수원, 13경기째서 '브레이크'
상태바
무패 달리던 경주한수원, 13경기째서 '브레이크'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07.2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료직전 전준형에 결승골 허용, 강릉시청에 1-2 무릎…창원시청 2위 도약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올 시즌 내셔널리그에서 12경기 연속 무패를 달리던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이 13경기째에서 브레이크가 걸렸다.

한수원은 24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벌어진 인천국제공항 2015 내셔널리그 13라운드 홈경기에서 강릉시청에 1-2로 져 리그에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한수원은 전반 20분 손현우의 어시스트를 받은 정동철에게 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김형필의 어시트를 받은 한상학의 헤딩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는 듯 보였다. 이대로라면 13경기 연속 무패였다.

▲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이 24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벌어진 강릉시청과 내셔널리그 홈경기에서 1-2로 패배, 13경기째 만에 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 4월 4일 맞대결을 벌이고 있는 한수원과 강릉시청 선수들. [사진=내셔널리그 제공]

하지만 한상학의 동점골이 나온지 불과 1분 만에 전준형이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때린 오른발 슛으로 재차 골문을 열어주면서 홈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올 시즌 내셔널리그에서 '절대 1강'으로 꼽히는 한수원은 8승 4무 1패, 승점 28로 제자리 걸음을 했지만 여전히 선두를 지켰다.

4위였던 창원시청은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전코레일과 홈경기에서 전반 16, 19분 전보훈의 연속골로 2-1으로 이기고 2위로 뛰어올랐다. 6승 3무 4패로 승점 21이 된 창원시청은 선두 한수원과 승점차를 7로 줄였다.

그러나 3위 목포시청은 목포축구센터에서 벌어진 천안시청과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승점을 1만 추가한 목포시청은 5승 4무 4패, 승점 19가 되며 4위로 내려앉았다. 부산교통공사는 정승재와 권지민의 연속골로 김해시청을 2-0으로 꺾었다.

12라운드까지 4승 7무1패, 승점 19로 2위를 지키고 있던 울산현대미포조선은 이날 경기가 없어 창원시청에 2위 자리를 내주고 목포시청에 골득실에서 앞선 3위가 됐다. 울산현대미포조선은 25일 용인축구센터에서 용인시청과 13라운드 원정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