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22:23 (일)
[초점Q]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장근석, 뛰는 백준수 위에 나는 사도찬, 이들의 운명은?’
상태바
[초점Q]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장근석, 뛰는 백준수 위에 나는 사도찬, 이들의 운명은?’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5.11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사기꾼은 역시 사기꾼이었다. 백준수의 계획대로 진행되는가 싶더니 결국은 사도찬의 큰 그림으로 반전드라마를 방불케 한 ‘스위치’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연출 남태진)에서는 백준수가 사도찬에게 나 대신 검사 백준수로 살아달라고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본인이 왜 남의 인생을 살아야 하냐며 백준수의 제안을 거절한 사도찬. 하지만 여기서 물러설 백준수가 아니었다. 설득은 여기까지라고 말하며 이제 내 방식대로 추진하겠다고 쐐기를 박아 극의 몰입도를 완성시켰다.

 

'스위치' 장근석, 한예리, 정웅인 [사진='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캡처]

 

결국 교도소에 들어가게 된 사도찬은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작전을 짰다. 면회를 온 오하라(한예리 분)에게 돌아가신 아버지의 유산 이야기를 하며 금태웅(정웅인 분) 진영의 분열을 꾀한 것.

아울러 백준수 또한 나름의 계획을 모색했다. 금태웅에게 자신을 살인 교사한 음성 파일이 사도찬에게 있다고 도발하며 그를 당황케했다.

이 모든 상황을 파악한 백준수는 극의 긴장감을 더할 기막힌 시나리오로 사도찬을 탈옥시킬 계획을 한다. 백준수는 결국 금태웅 부하들에게 잡혀 죽게 될 거지만 죽는 건 내가 될 거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사기꾼의 면모를 드러내듯 백준수의 작전에 사도찬의 마지막 한 방을 더해 금태웅의 부하인 김실장(송원석 분)을 체포했다. 이어 오하라는 "다음은 당신"이라고 지목하며 금태웅의 불안한 앞날을 암시했다.

이 드라마는 10일까지 32부작 중 28회차까지 소화했다. 종영을 앞둔 ‘스위치-세상을 바꿔라’는 갈수록 극의 초조함과 긴장감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또한 백준수와 사도찬의 운명 뿐만 아니라 오하라와의 관계, 그리고 금태웅의 추락을 어떤 새로운 전개로 펼쳐나갈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