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축구 대표팀 SQ포커스
[대한민국 칠레] '절치부심' 황희찬, 비매너-사포 논란 딛고 벤투호 황태자 예약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9.12 00:22 | 최종수정 2018.09.12 00:22:02
  • 댓글 0

[수원=스포츠Q(큐) 글 김의겸·사진 주현희 기자] 칠레와 국가대표 축구 평가전을 마치고 만난 황희찬(22·레드불 잘츠부르크)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통해 부쩍 성장한 느낌을 물씬 풍겼다.

황희찬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에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 경기 내내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칠레 수비를 괴롭혔다.

특히 후반 32분 하프라인 부근부터 50m 가량 수비를 달고 내달린 드리블은 압권이었다. 특유의 황소와 같은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는 경기장을 찾은 팬들로 하여금 뜨거운 함성을 터뜨리게 만들었다.

 

▲ 황희찬(왼쪽)은 경기 내내 저돌적인 움직임과 예측 불가능한 돌파로 피파랭킹 12위의 강호 칠레 수비진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스리톱을 이룬 황희찬은 전반부터 시종일관 허를 찌르는 움직임으로 공격에 활로를 열었다. 손흥민이 완숙한 경기력을 보였다면 황희찬은 예측하기 어려운 날 것의 향기를 풍기며 수비진을 당황시켰다.

경기를 마치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황희찬은 “아시안게임 이후 많은 팬들이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팬분들의 응원을 받아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며 팬들께 고마움을 전했다.

또 “좋은 경기를 펼쳤는데 골을 넣지 못해 아쉽고 팬들께 죄송하다”며 “더 발전해서 이기는 팀에서 도움을 주는 선수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더불어 “아시안게임에서 많이 느꼈다. (기)성용이 형, (구)자철이 형 등 좋은 선배들이 많은데 그 뒤를 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했다.

 

▲ 황희찬은 아시안게임 이후 내적으로 성장한 듯 보였다. 거듭 "발전해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황희찬은 칠레전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공격수에게 많은 활동량과 빠른 전환을 강조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철학에 정확히 부합하는 플레이를 펼쳤다. 그는 “감독님이 축구내외적으로 정말 준비를 많이 하시고 동기부여를 잘 해주신다”며 “두 경기 동안 좋은 경기를 펼쳤고 앞으로가 정말 기대된다”며 벤투 체제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아시안게임 말레이시아전 부진 뒤 악수 거부와 키르기스스탄전 ‘사포’ 논란 등 홍역을 앓은 황희찬은 많은 비판을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내적으로 부쩍 성장한 듯 보였다. 아시아 약체들과 함께 뛸 때보다 남미 챔피언을 상대로 오히려 더욱 날카로운 플레이를 펼치며 스스로 논란을 지워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분데스리가2(독일 2부리그) 함부르크SV로 이적하며 새로운 리그와 팀에 적응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은 황희찬이지만 “새로운 팀에서 잘 적응하고 성장해 대한민국이라는 팀이 승리하는데 도움을 주는 선수로 거듭나겠다”며 연신 “발전하겠다”는 말로 성장을 약속했다.

함부르크 단장과 감독으로부터 “좋은 컨디션 속에 경기 잘하고 다치지 말고 돌아오라는 연락을 받았다”는 그에게서 과거의 논란을 지우고 어엿한 벤투호 황태자가 되겠다는 각오를 찾아볼 수 있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김의겸 기자  kimugyamu0111@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