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05:38 (화)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10년새 3배 '점프', 4명中1명 주기적 참여
상태바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10년새 3배 '점프', 4명中1명 주기적 참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1.1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이 10년새 3배로 뛰었다. 장애인 23.8%가 주 2회 이상 운동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 등록 재가 장애인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 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주 2회, 1회당 30분 이상 꾸준히 운동을 하는 장애인은 전체의 23.8%다. 2007년 대비 3.7% 증가한 수치다.

 

▲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 실행자는 23.8%로 4명 중 1명이 주기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래프=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 보고서 캡처]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은 해마다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9년(7.0%) 때와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었다.

장애인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근처 야외 등산로나 공원(61.5%)이며 그 뒤를 집 안(31.8%), 장애인 체육시설(14.9%), 공공체육시설(9.6%)이 따랐다.

 

[그래프=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 보고서 캡처]

 

운동을 경험한 이들이 꼽은 가장 중요한 보완점은 비용 지원(27.1%)이다. 이어 체육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14.5%),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3.6%), 보조 인력 지원(7.3%)에 대한 필요성도 나타났다.

생활체육 전문 지도자의 지도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3%에 그쳤다. 지난해 6.7% 대비 0.6% 포인트 증가햇지만 여전히 생활체육 전문지도자로부터 지도를 받은 적이 있는 장애인의 수가 매우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에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 조가 되어 400m 이어달리기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장애인이 근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는 '반다비 체육센터'를 확충하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장애인 생활체육 정책을 홍보하는 한편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육성과 배치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