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일반 배구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이정철 감독 "매 경기가 결승, 전원이 키플레이어"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2.14 18:50 | 최종수정 2019.02.14 18:59:05
  • 댓글 0

[화성=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남은 6경기가 모두 포스트 시즌을 가느냐 마느냐를 좌우할 결정전과 같다.”

프로배구 여자부 4위 화성 IBK기업은행(승점 43)은 14일 오후 7시 화성종합체육관에서 5위 수원 현대건설(승점 22)과 2018~2019 도드람 V리그 5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승점 3을 획득할 경우 김천 한국도로공사(승점 45)를 제치고 2위로 뛰어오르며 이틀 뒤 3위 GS칼텍스(승점 43)와 일전을 기분 좋게 맞이할 수 있다.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경기에 앞서 “자신감이 중요하다. 매 경기 부담이 되겠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메워가려 한다”는 각오를 밝혔다.

 

▲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현대건설과 5라운드 최종전을 앞두고 "남은 모든 경기가 결정전"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사진=KOVO 제공]

 

직전 경기였던 한국도로공사전에선 어도라 어나이, 백목화 뿐만 아니라 리베로 박상미 등의 리시브가 아쉬웠고 패배로 이어졌다. 이정철 감독은 “의도적으로 리베로에게 공을 때리는 상황도 있다”며 “선수들이 불안감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7경기에서 6승을 거두며 최하위에서 탈출, 상위권에 가장 위협적인 존재로 급부상한 현대건설에 대해선 “리그 초에 (현대건설이) 이상하리만큼 오랫동안 흔들렸다. 리시브 좋은 김연견에 차세대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 등 이제야 제 전력이 나오는 것일 뿐 원래 쉬운 팀이 아니다”며 “어떤 팀을 만나던 그날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경기 하나 쉬운 게 없다”고 했다.

이틀 간격으로 펼쳐지는 홈 2연전을 모두 승리할 경우 포스트 시즌 경쟁에서 한 숨 돌리게 된다. 하지만 이 감독은 “그런 시나리오를 그릴 여유는 없다. 오늘 경기에 집중하겠다. GS칼텍스도 벼르고 있을 터. 선두 인천 흥국생명(승점 51)이 사실상 안정권이라 볼 때 나머지 3개 팀 중 한 팀이 탈락한다. 그 부분에 대해 면밀히 체크하겠다”며 향후 일정에 대해 그리고 있는 그림을 소개했다.

그에게 6라운드 키플레이어를 꼽아 달라 요청하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전원”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그만큼 남은 6경기는 결승전과 같고 모든 구성원에게 스스로가 ‘에이스’라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상황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김의겸 기자  sportsq@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의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