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03:06 (월)
한선교 욕설논란에 동료 및 의원들이 보인 반응은?
상태바
한선교 욕설논란에 동료 및 의원들이 보인 반응은?
  • 권지훈 기자
  • 승인 2019.05.0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권지훈 기자] '한선교 욕설논란, 새삼스럽지 않아!'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이 섞은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온라인에는 한선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으며 해당 당사자는 사직서를 제출하겠다며 잠적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선교 논란은 7일 오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의 전국 순회 일정을 포함한 당무 현안을 보고 받던 중 발생했다.

당시 내용에 불만을 제기한 한선교 사무총장은 "X 같은 놈"이라며 욕설을 섞어 화를 냈다. 

 

한선교 [사진 = 연합뉴스]
한선교 [사진 = 연합뉴스]

 

한선교의 욕설에 당 사무처 노조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비정상적 욕설을 하고 참석자들을 쫓아내는 등 비정상적 행태를 저지른 사무총장을 즉각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 사무총장은 욕설을 들은 당사자뿐만 아니라 해당 회의에 함께 있던 사람들, 그리고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진심 어린 공개 사과를 해야 한다."

한선교 욕설 논란에 더불어민주당도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이경 상근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한선교 사무총장의 사퇴를 주장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결국 사과 의사를 밝혔다. 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며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이후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과거 수위 높은 발언들로 구설수에 올랐던 한선교 사무총장이다. 한선교 욕설 논란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대중들의 관심이 높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