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25 (목)
[취재노트]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사랑', 그래도 되는 걸까?
상태바
[취재노트]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사랑', 그래도 되는 걸까?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6.0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선영 기자]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 강한 자들끼리 싸우는 통에 애먼 제3자가 피해를 보는 경우를 일컫는 말이다. 현재 LG유플러스(대표이사 부회장 하현회)가 딱 그런 상황에 처했다.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매개로 한 미·중 다툼에 실질적으로 휘말리면서다. 이번 화웨이 사태는 미·중 무역전쟁의 연장선상에 있다. 그로 인해 그 성격과 해법이 복잡할 수밖에 없다.

화웨이 사태는 지난달 15일(현지시간) 미국이 안보상 문제를 이유로 화웨이의 통신장비 거래·사용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하면서 불붙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은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들에게 ‘화웨이 배제’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화웨이. [사진=연합뉴스]
화웨이.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그 같은 요구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국내 기업들은 긴장감에 휩싸였다. 해묵은 보안 문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른 데다 이번에는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는 미국의 압박까지 받고 있다.

당장 주목받는 곳은 LG유플러스다. LG유플러스의 경우 국내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5G 기지국 구축에 화웨이 장비를 도입키로 한 곳이다. 통신업계 일각에선 “지난해부터 보안 문제로 화웨이 장비에 대한 교체 요구가 끊이지 않는 마당에 미국의 화웨이 제재 이슈까지 더해져 ‘고객 이탈’이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LG유플러스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개인정보 등 민감한 데이터가 취급되는 코어망에는 삼성전자와 시스코 장비를 사용하고 있으므로 보안상 안전하다”고 말했다.

5G 기지국 구축에 대해선 “연내 8만개 기지국을 설치하겠다는 당초 계획은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로부터 내년까지 (LG유플러스) 기지국 장비를 공급하는 데는 문제가 없도록 준비돼 있다고 통보받았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의 경우 현재 LTE 무선 기지국 3분의 1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향후 5G 기지국 구축에도 LTE-5G 간 호환성 때문에 화웨이 무선장비를 쓸 수밖에 없다고 한다.

반면 KT의 경우 LTE·5G 무선 기지국에 화웨이 장비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있다. 아울러 주한 미군 주둔 지역에서도 LTE·5G 둘 다 화웨이 유·무선 장비 대신 유럽 장비인 에릭슨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사진=연합뉴스]
LG유플러스. [사진=연합뉴스]

이번 화웨이 사태는 LG유플러스에만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KT, SKT, 네이버 등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및 반도체 업체들의 발목까지 잡을 수도 있는 사안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화웨이 장비는 국내에 무선 장비가 도입된 2013년 이전부터 유선 분야에서 두루 사용됐다. 현재 KT, SKT, SKB 등이 광전송장비 등 유선 분야에서 화웨이 장비를 이용하고 있다.

화웨이가 ICT 산업계에 깊숙이 침투한 것은 우리만의 일이 아니다.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의 ICT 산업도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화웨이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지는 못한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안상의 이유를 들어 미국이 제재에 나서자 속속 동참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 배경을 단순히 정치적으로만 해석하기엔 문제가 너무 복잡하다. 당장 소비자들의 보안에 대한 불안감이 해당 장비를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통사 등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른 건 차치하고 이용자 관점에서 보더라도 LG유플러스의 끝없는 ‘화웨이 사랑’은 그리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LG유플러스의 행보는 5G서비스의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한 것일 수도, 장비 교체에 따른 당장의 비용 부담을 피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 어떤 경우든 눈앞의 이익만을 좇는 행위로 비쳐지기 십상이다.

더구나 그 같은 행보가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담보로 취해지는 것이라면 올바른 선택이라 할 수 없다. 소비자의 니즈를 무시한 기업 활동엔 언젠가 제동이 걸리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