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0:30 (목)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의 향배는?
상태바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의 향배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고유정 사형 선고해 달라!’

피의자 고유정 사건의 잔혹함에 다들 큰 충격을 받은 탓일까?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오른 고유정 사형 선고 관련 청원 글에 참여 인원이 계속 늘고 있는 중이다. 어쩌면 이것은 국민의 공분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 아닐까?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을 법정 최고형인 사형에 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10만명을 넘어섰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지난 7일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닷새만인 12일 10만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청원 글을 올린 피해자 유족은 "살아 돌아올 것이라 믿었지만, 결과는 더 참혹하고 참담했다"며 "아들을 그리워하는 것이 도대체 무슨 죄이기에 시신조차 훼손되어 아직까지 찾지 못한단 말인가"라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어 유족은 "사형을 원한다. 무기징역도 가볍다. 대한민국 법의 준엄함을 보여달라"며 "대한민국의 법이 가해자의 편이 아닌 피해자의 편이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루 빨리 피해자의 시신이 수습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고유정 씨는 지난달 25일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2일 고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호송차량 막아선 피해자 유가족들 [사진 = 연합뉴스]
호송차량 막아선 피해자 유가족들 [사진 = 연합뉴스]

 

검찰 송치 과정에서 고유정 씨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자 피해자 유족들은 "얼굴을 들라"며 절규하듯 외쳤다. 고씨는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내내 시선을 땅으로 고정하고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한마디도 답변하지 않았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범죄 심리 전문가들은 고유정 씨가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프로파일러인 배상훈 전 서울경찰청 범죄심리분석관은 "고씨는 자신이 현재 곤란한 처지에 놓인 것을 자신 때문이 아닌 전남편 탓으로 돌려 그 망상을 분노로 표출하고 있고, 전남편을 살해하고도 흔히 '당해도 싸다'는 식으로 생각했을 것"이라며 "고씨는 일종의 '자기 연민형 사이코패스'"라고 설명했다.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는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20만 명을 넘어서면 청와대와 정부는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물론 사형 여부는 법원이 판단할 몫이다.

국민 청원이 20만 명을 넘어 청와대와 정부에서 답변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