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21:27 (수)
차오름 폭로에 양호석 입장표명 "폭행 인정, 반성중... 언론플레이 아냐"
상태바
차오름 폭로에 양호석 입장표명 "폭행 인정, 반성중... 언론플레이 아냐"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7.10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전 피겨스케이트 선수 차오름(28)의 폭로에 머슬마니아 챔피언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30)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요지는 폭행 사실에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 중이며 언론플레이를 하는 게 아니라는 것.

양호석(30)은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정하고 반성하고 사죄한다는 게 오늘 제출한 변론서의 전부입니다. 어떤 변명도 하지 않았고 거듭 피해자에게 사죄한다는 입장만을 밝혔습니다”라며 “(차오름은) 판사님 질문에 답변 드린 내용이 언론플레이라며 또 다시 저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을 쏟아내고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습니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일일이 해명할 일도 아니고 그럴 마음도 없습니다. 오늘 일도 모두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입니다”라며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켜서 다시한번 피해자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했다.

▲ 양호석(사진)은 차오름의 폭로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양호석 인스타그램 캡처]

양호석은 같은 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 기일에서 차오름 폭행 혐의를 인정하면서 “차오름이 술집 여종업원에게 무례하게 굴었다. 먼저 욕하고 나에게 반말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했다. 

양호석은 “10년 동안 차오름을 좋은 길로 이끌어주려고 노력했지만 제가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하면서 멀어진 사이 운동 코치를 한다던 차오름이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면서 “차오름이 지방에 내려가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 이사비용도 대줬는데 이사도 하지 않아 그간 감정이 많이 쌓였다. 10년 된 형에게 덤벼들었고, 만약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맞았을 것”이라며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차오름과 합의할 시간을 줄 것을 요청했다.

이 같은 양호석의 발언이 세상에 알려지자 차오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동시에 양호석의 사생활을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폭력 인정하고 당당하게 벌 받으면 더 이상 연관 짓지 않으려고 했는데, 마지막까지 날 실망시킨다”며 “언론 플레이 하지 말자고 했지? 폭로전? 해보자”라고 운을 뗀 뒤 양호석의 사생활 관련 폭로를 이어갔다. 

그러자 양호석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양호석이 말하는 대로 ‘언론플레이’가 아니며 잘못을 인정하고 속죄하고 있다고 반박한 셈. 더 이상 소모적인 폭로전과 같은 논쟁은 원치 않으며 재판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 차오름이 9일 양호석이 공판에서 한 발언을 기사를 통해 접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놓은 입장문. [사진=차오름 인스타그램 캡처]

양호석은 지난 4월 23일 오전 5시 40분경 서울 강남 소재 한 술집에서 차오름을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차오름이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양호석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밝혔고, 양호석은 폭행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양호석에게도 문제가 있었다는 뉘앙스의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맞받아쳤다.

 

양호석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입장표명 전문

재판에 다녀왔습니다.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음을 말씀드렸습니다. 

판사님께서 가까운 동생이었는데 왜 폭행하게 됐는지 물으셨고 그에 대해 답변 드렸습니다. 

그 자리에 기자가 와 있었다는 사실은 재판이 끝난 후 기사를 본 다른 사람이 연락 주셔서 기사를 확인하고서야 알게 됐습니다.

인정하고 반성하고 사죄한다는 게 오늘 제출한 변론서의 전부입니다.

어떤 변명도 하지 않았고 거듭 피해자에게 사죄한다는 입장만을 밝혔습니다.

판사님 질문에 답변 드린 내용이 언론플레이라며 또 다시 저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을 쏟아내고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습니다.

일일이 해명할 일도 아니고 그럴 마음도 없습니다. 오늘 일도 모두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입니다.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켜서 다시한번 피해자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