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3:43 (금)
이규한, 절친 김영철과 우정에 금 갈뻔한 이유는 김희선 때문?
상태바
이규한, 절친 김영철과 우정에 금 갈뻔한 이유는 김희선 때문?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7.1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이규한, 절친 김영철에 섭섭해!'

이규한이 김영철에 섭섭함을 토로했다. 절친을 믿었다가 망신을 당했기 때문이다.

1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이규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나나랜드' 코너에 등장한 이규한에게 "실제로 아는 척하다 망한 적이 있냐?"고 물었고, 이규한은 김영철의 이름을 꺼내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영철(왼쪽)과 이규한 [사진 =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영철(왼쪽)과 이규한 [사진 =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규한은 "예전에 '막돼먹은 영애씨' 드라마할 때다. 당시 제작진에게 김영철은 무조건 카메오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가 망신을 크게 당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규한은 "당시 (김영철이) '고정 출연이 아니면 등장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며 "제가 형이 부르는 곳에 너무 많이 나가지 않았냐. 김영철은 무조건 카메오로 출연해줄 거라고 호언장담했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순간 당황한 김영철에게 이규한은 한마디를 보탰다. 

"당연히 나올줄 알았다. 김희선 선배님이 부르실 때는 전날 부를 때도 나가지 않았냐."

이규한의 한마디에 현장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두 사람은 6살의 나이 차에도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고 이후 절친이 됐다. 이들의 친분은 두 사람의 SNS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규한은 지난 4월 종영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에 이규한 역으로 출연했다. 1998년 MBC 드라마 '사랑과 성공'으로 데뷔한 이래 20년 넘게 꾸준히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내이름은 김삼순' 등 대표작도 남겼다. 친근한 이미지를 쌓은 그는 지난 2010년 MBC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을 통해 방송연예대상 코미디 부분 남자 우수상을 수상했고 지난해에는 MBC 연기대상 연속극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이규한의 '열일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오는 8월 방영을 앞둔 MBN, 드라맥스 '우아한가'에 출연을 확정했다. 이 작품은 사주 일가의 일탈이 일으키는 손해를 뜻하는 '오너리스크(Owner Risk)'를 관리하는 '톱팀'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알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