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22:43 (수)
'전종목 18점대' 손연재, 아시아 개인종합 2연패는 완벽했다
상태바
'전종목 18점대' 손연재, 아시아 개인종합 2연패는 완벽했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6.1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프-볼 이어 대회 3관왕, 광주 U대회 메달 전망 청신호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아시아가 좁다. '체조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완벽한 연기로 아시아선수권 2연패 쾌거를 이뤘다.

손연재는 13일 충북 제천 세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리듬체조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결승에서 4종목 합계 72.500점을 획득, 70.400점에 그친 엘리자베타 나자렌코바(우즈베키스탄)를 물리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볼 18.150점, 곤봉 18.000점, 리본 18.200점, 후프 18.150점이었다. 모든 종목에서 세계 정상급의 가이드라인인 18점대를 기록하며 클래스를 입증했다. 손연재를 빼고는 누구도 한 종목에서도 18점대 점수를 받지 못했다.

전날 후프와 볼에서 1위에 오르며 2관왕을 차지했지만 리본에서 3위, 곤봉에서 5위에 그쳐 아쉬움을 자아냈던 손연재는 이날만큼은 단 한 번의 실수 없이 경기를 매듭짓는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2013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금빛 연기를 펼쳤던 손연재는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이어 아시아선수권마저 제패하며 '아시아의 요정'으로 확고한 입지를 굳혔다.

지난 4월 발목부상을 입었던 손연재는 지난달 국제체조연맹(FIG) 타슈켄트 월드컵을 통해 가진 복귀전에서 개인종합, 후프 동메달을 따낸데 이어 아시아선수권에서도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며 다음달 치러지는 광주 유니버시아드 메달 전망도 밝혔다.

손연재는 이번 대회에서 팀 경기 은메달, 리본 동메달까지 포함해 총 5개의 메달(금 3, 은 1, 동 1)를 수확했다.

동메달은 69.900점을 받은 하야카와 사쿠라(일본)가 가져갔다. 천송이(세종고)는 64.800점으로 참가 선수 15명 가운데 7위에 자리했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