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22:12 (금)
[UFC 서울] 확실하게 끝내지 못한 3라운드, 추성훈의 아쉬운 패배
상태바
[UFC 서울] 확실하게 끝내지 못한 3라운드, 추성훈의 아쉬운 패배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11.2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심 2명, 1·2라운드에 미나 우세 판정…추성훈 손 들어준 부심은 1라운드 추성훈 우세 점수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경기가 끝난 뒤 추성훈에게는 뜨거운 박수가 나왔고 3라운드에 거의 누워있던 알베르토 미나에게는 야유가 쏟아졌다.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모인 2만에 가까운 관중들은 추성훈이 판정패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부심들의 판정은 달랐다. 추성훈이 확실하게 우세를 점한 것이 3라운드 뿐이었다는 것이다. 결국 3라운드에서 미나를 확실하게 끝내지 못한 것이 판정패로 이어진 셈이다.

추성훈은 28일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파이트 나이트 79) 웰터급 경기에서 미나를 맞아 2라운드 그로기를 반전시키는 3라운드 반격을 펼쳤지만 1-2(28-29 29-28 28-29) 판정패를 기록했다. 추성훈은 이날 패배로 UFC에서 5패(2승)째를 기록했다.

▲ 추성훈(위)이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웰터급 경기에서 알베르토 미나에게 파운딩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추성훈은 경기가 끝난 뒤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한숨을 쉬었지만 그렇다고 미나에게 유리한 편파 판정을 한 것은 아니었다. 미나가 3라운드에서 비겁(?)하게 세 차례나 뒤로 눕는 '침대 격투기'를 펼쳤다고는 하지만 제대로 끝내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이날 미나의 손을 들어준 2명의 부심은 1, 2라운드에서 모두 미나가 10-9로 이겼다고 봤다. 추성훈이 2라운드에서 그로기 직전까지 몰렸다는 것을 생각했을 때 충분히 이해할만한 판정이다. 추성훈은 1라운드에서도 확실하게 미나를 압도하지 못했다.

추성훈이 확실하게 우위를 보였던 것은 3라운드 뿐이었다. 부심 3명이 모두 이를 인정했다. 결국 밀어붙일 수 있었을 때 밀어붙였어야 한다는 뜻이 된다. 하지만 아쉽게도 추성훈에게는 그것이 마지막 짜낸 힘이었다. 2라운드에서 TKO패 직전까지 갔다는 점을 생각해볼 때 이마저도 투혼이었다.

미나가 '침대 격투기'를 했다고는 하지만 이 역시 어디까지나 전술이다. 뒤로 누운 동작이 파울이고 UFC에서 허용하지 않는 것이었다면 주심이 즉시 주의를 줬을 것이다. 하지만 미나가 뒤로 누운 것은 추성훈이 마음만 먹으면 빈 틈을 노려 공격을 할 수도 있었다는 뜻이기도 하다. 추성훈이 조금의 체력이 더 남아있었다면 충분히 공격할 수도 있었다.

추성훈의 패배가 아쉽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냉정한 승부의 세계다. 추성훈이 UFC에서 얼마나 더 뛸 수 있을지, 또 다음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일단 불혹의 투혼을 보였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최선을 다한 것이다. 최선을 다한 다음에는 졌더라도 후회는 없다. 추성훈으로서는 후회가 남지 않는 경기였다.

▲ UFC가 공개한 추성훈과 알베르토 미나의 라운드별 점수표. 추성훈은 3라운드에서만 확실하게 우세를 판정받았다. [사진=UFC 제공]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