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54 (월)
박승희, 두번 넘어지는 불운 속에 건진 값진 동메달
상태바
박승희, 두번 넘어지는 불운 속에 건진 값진 동메달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2.13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치올림픽] 초반 선두로 치고 나갔지만 넘어지며 아쉬운 레이스 펼쳐

[스포츠Q 강두원 기자] 박승희(22 화성시청)가 선두를 달리다 두번이나 넘어지는 불운 속에 동메달을 따냈다.

박승희는 13일(한국시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지며 54초207을 기록, 4위에 그쳤지만 상대 실격에 의해 어드밴스를 받아 3위로 순위가 변경돼 동메달을 따냈다.

선두를 달리다 불운에 휘말린 박승희로선 아쉬운 결과였지만 이 종목에서 16년 만에 나온 한국의 값진 동메달이었다.  1998 나가노올림픽에서 전이경이 딴 동메달이 최고성적일 정도로 취약한 종목이었다.

출발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준결승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거둬 안쪽 자리에서 결승을 맞게 된 박승희는 첫 출발에서 한 차례 부정출발을 기록했지만 두 번째 출발에서 빠르게 치고 나가 가장 앞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첫바퀴를 남겨 놓고 1코너를 지나 2코너에 접어들면서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가 무리한 끼어들기 끝에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부딪쳐 넘어졌다. 이 순간 앞서 가던 박승희는 크리스티에 살짝 부딪히는 바람에 중심을 잃고 나뒹굴고 말았다.

박승희는 바로 일어나 레이스를 재개하려고 했지만 한번 더 앞으로 넘어지는 바람에 4위로 처졌다.

결국 격차를 줄이지 못하고 4위로 레이스를 마감한 박승희는 이후 크리스티가 실격처리되면서 순위가 올라가 동메달을 따낼 수 있었다. 금메달은 45초263를 기록한 중국의 리젠러우가 가져갔다.

이 종목에서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한국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따낼 수 있는 기회였지만 돌발 변수로 인해 동메달에 그치면서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그러나 박승희는 여자대표팀 맏언니답게 두번이나 넘어지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레이스를 마치면서 훌륭한 스포츠맨십을 보여줬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