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12 (금)
'육동운 9K-김민혁 결승타' 50-70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2연패 산뜻한 스타트
상태바
'육동운 9K-김민혁 결승타' 50-70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2연패 산뜻한 스타트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6.08.0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안타 4득점, 퀴라소 잔루 10개-에러 4개 자멸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한국 인터미디어트(INTERMEDIATE) 50-70 리틀야구 대표팀의 출발이 좋다. 대회 2연패를 향한 첫 걸음에서 짜릿한 한점차 승리를 거뒀다.

최철훈 감독이 이끄는 13세 이하 리틀야구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리버모어 맥스베어 스포츠파크 1구장에서 열린 2016 인터미디어트 50-70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국제 디비전 1차전에서 라틴아메리카 대표인 퀴라소(네덜란드령 섬)를 4-3으로 눌렀다.

육동운과 김민혁이 빛났다. 육동운은 4⅔이닝 8피안타 2볼넷 9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김민혁은 1-1이던 5회말 2사 2루서 왼쪽 2루타로 조민준을 불러들여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6회말 엄태경의 쐐기타로 퀴라소의 콧대를 꺾었다.

▲ 수훈선수로 선정된 육동운(왼쪽)과 김민혁(오른쪽)이 최철훈 감독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한국은 퀴라소보다 4개나 적은 4안타를 때리는데 그쳤지만 찬스마다 집중력을 발휘해 달아났고 탄탄한 수비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반면 퀴라소는 공격에서 잔루 10개를 남겼고 수비에서 에러 4개를 범해 자멸했다.

이 대회에는 캐나다 대표 알버타주, 유럽-아프리카 대표 체코, 라틴아메리카 대표 퀴라소, 푸에르토리코, 미주지역 6개(캘리포니아, 인디애나, 뉴저지, 플로리다, 텍사스, 하와이) 등 총 11개 팀이 참가한다. 한국은 지난해 5전 전승으로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다.

한국은 4일 푸에르토리코와 2차전을 갖는다.

▲ 50-70 월드시리즈 2연패를 노리는 13세 이하 리틀야구 대표팀.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