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03:06 (월)
한국 독일전 승리 깎아내린 일본, 폴란드 꺾고 16강행-아시아 최후 보루될까 [2018 러시아월드컵 경기일정]
상태바
한국 독일전 승리 깎아내린 일본, 폴란드 꺾고 16강행-아시아 최후 보루될까 [2018 러시아월드컵 경기일정]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6.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사우디아라비아(1승 2패), 이란(1승 1무 1패), 호주(1무 2패), 한국(1승 2패)은 모두 4년 전과 다른 면모로 축구계를 놀라게 했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이제 아시아에는 H조 일본만이 남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날 일본이 16강행을 확정할 수 있을까.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 61위 일본은 H조에서 지금까지 1승 1무를 거두며 공동 1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일본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8위 폴란드(2패)를 상대로 지지만 않으면 16강에 진출한다. 일본이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는 유일한 16강 진출팀이 된다.

 

▲ 혼다 게이스케(오른쪽)가 24일 세네갈과 러시아 월드컵 H조 경기서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일본 축구팬들은 같은 날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물리친 데 “한국이 좋았던 것보다는 독일이 너무 완성돼 있지 않았다”며 “일본이 아시아 16강 진출 최후의 보루”라고 평했다.

디펜딩 챔피언의 탈락과 그 아픔을 안긴 한국에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일본만은 한국의 선전을 곧이 곧대로 받아들이지 못했다. 일본이 이날 무승부 이상의 성과로 16강에 나서며 한국과는 다르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같은 시간 세네갈과 콜롬비아 역시 16강 진출의 갈림길에서 격돌한다. 콜롬비아는 일본에 당한 1-2 패배 충격을 딛고 폴란드를 3-0으로 완파하며 부활했다. 세네갈은 첫 경기에서 폴란드를 꺾은 데 이어 일본과 무승부를 거둬 승점 4로 공동 1위에 올라있다.

H조 시드 배정국 폴란드의 탈락이 확정된 가운데 일본, 세네갈, 콜롬비아 중 한 팀은 짐을 싸야 한다. 승점 1만 추가하면 자력으로 16강에 오르는 일본, 세네갈과 달리 콜롬비아는 승리가 필요하다. 콜롬비아는 세네갈과 비길 경우 폴란드가 일본을 잡아주길 바라야 한다. 이 경우에도 골득실을 따져 우위를 점해야만 토너먼트 라운드로 향할 수 있다.

G조에선 나란히 2연승으로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잉글랜드와 벨기에가 조 1위를 놓고 맞붙는다. 16강 대진 상대인 H조 1, 2위 전력에 큰 차이가 없어 크게 의미가 있지는 않지만 우승을 노리는 양 팀은 서로가 좋은 스파링 파트너가 될 수 있다.

득점왕 경쟁을 하고 있는 잉글랜드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과 벨기에 로멜로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골잡이 대결도 흥미를 끈다. 

관전포인트는 하나 더 있다. 한국 축구 대표팀 간판 공격수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들이 잉글랜드와 벨기에에 고루 몸담고 있다는 것. ‘토트넘 더비’에 잉글랜드 해리 케인, 델레 알리, 에릭 다이어, 키어런 트리피어, 대니 로즈와 벨기에 무사 뎀벨레, 얀 베르통헨,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등이 상대팀으로 만날 장면은 축구 팬들을 설레게 한다.

같은 시간 벌어질 파나마와 튀니지의 경기를 끝으로 조별리그 모든 일정이 마무리 된다. 이들은 마지막 자존심을 걸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이날을 끝으로 최종 16팀이 결정되면 오는 30일부터 대망의 녹아웃 스테이지가 시작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