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01:06 (화)
류현진 7승, LA다저스 똘똘한 9번타자 [MLB]
상태바
류현진 7승, LA다저스 똘똘한 9번타자 [MLB]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5.2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 7승 경기, 피칭보다 타격이 빛났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 9번 타자 투수로 나섰다.

마운드에서의 성적은 6이닝 10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 이하)이지만 최근 류현진이 1점대 평균자책점(방어율)을 유지할 만큼 야구팬들의 눈높이를 한껏 높인 탓에 도드라져 보이지 않았다. 

 

▲ 우중간 펜스를 때리는 대형 2루타를 작렬한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이날만큼은 류현진의 방망이로 더욱 시선이 향했다. 2타수 1안타 1타점이었는데 등장할 때마다 알토란 활약을 해 LA 다저스의 7-2 승리에 디딤돌을 놓았다.

2회초 첫 타석부터 심상치 않았다. 2사 3루에서 피츠버그 선발 조 머스그로브의 슬라이더를 건드려 중견수 앞으로 보냈다. 뜬공이었으나 기대를 품게 하는 질 좋은 타구였다.

결국 류현진은 4회초 ‘대형사고’를 쳤다. 2사 1루에서 우중간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를 생산했다. 시즌 두 번째 안타이자 첫 장타, 첫 타점. LA 다저스와 피츠버그가 2-2로 맞서고 있는 상황이었기에 더욱 짜릿한 순간이었다.

MLB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류현진 2루타의 비거리는 117m였다. 조금만 더 높이, 멀리 날아갔다면 홈런이었다.

 

▲ 번트도 잘 대는 류현진. 공포의 9번 타자다. [사진=AP/연합뉴스]

 

LA 다저스가 더 이상 실점 없이 이겼으므로 이날 결승타의 주인공은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6회초엔 선두 타자 테일러가 2루타로 진루하자 보내기 번트도 성공시켰다. 1루수 조쉬 벨이 강하게 압박해 들어오자 공을 3루수 쪽으로 죽여 임무를 완수했다.

인천 동산고 재학 시절 4번 타자를 맡았던 류현진. 올 시즌엔 투구에 집중하느라 ‘부전공’에선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으나 이번엔 달랐다. 류현진의 선발 매치업 상대는 류현진을 얕봐서는 안 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

류현진의 MLB 통산 타격 기록은 102경기 타율 0.177(181타수 32안타) 홈런 없이 10타점 17득점, 출루율 0.224 장타율 0.232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