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사과, 과거가 현재의 발목을 잡다
상태바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사과, 과거가 현재의 발목을 잡다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6.26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결국 사과문 올렸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결국 사과했다.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바라보는 누리꾼들의 시선은 예전과는 사뭇 다르다.

26일 오전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며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 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사진 = 강현석 인스타그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사진 = 강현석 인스타그램]

 

강현석은 "해당 글을 수 십 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 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 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 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면서도 "부족하지만 유선 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며 대중의 용서를 바랐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강현석은 반듯한 호감형 이미지로 이승윤과 함께 광고에 출연하는 등 시너지를 발휘했다. 하지만 이번 강현석 매니저에 대한 폭로글로 따뜻했던 대중의 시선은 차갑게 식었다.

앞서 25일 자신을 강현석과 고등학생 시절부터 알고 지낸 동네 선후배 사이였다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현재 유명 프로그램에 나오는 연예인 매니저에 대해 얘기하려 합니다'란 제목으로 빌려준 돈을 힘겹게 받아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강현석보다 1살 많은 A씨는 강현석에게 65만원을 빌려줬던 것을 시작으로 돈을 더 빌려줬다. 하지만 강현석은 먼저 돈을 갚겠다며 먼저 연락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심지어 강현석 SNS에는 여자친구와 데이트하는 사진들이 꾸준히 올라왔고 A씨는 "저한테 빌려 갔던 돈들은 전부 데이트비용으로 쓴 카드 대금 막는 거라고 했는데, 놀러 다니는 사진이 올라와서 '이러다 또 빌려달라는 거 아니야'라는 생각도 했었다"며 마음 졸였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에도 A씨는 강현석에게 채무 변제를 요구했지만 오히려 강현석은 부모와 직접 얘기하겠다는 A씨를 필사적으로 막은 뒤 돌려보냈다. 결국 A씨는 2015년 9월 강현석 아버지를 통해 6개월만에 돈을 돌려받았다. 하지만 마음의 상처는 그대로 남았다.

해당 글을 통해 A씨는 "강현석은 끝까지 연락하지 않았다. 우연히 마주친 적이 있지만 저를 모르는 척했다"며 "나중에라도 제게 '그땐 미안했다'는 말 한 번이라도 했더라면 제가 이런 글을 올리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태도를 두고 적지 않은 누리꾼들은 "역시 방송 이미지는 믿을게 못된다. 순직한 척 착한 척 하더니 인성이 좋지 않다. 액수가 크고 작고가 문제가 아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과거의 잘못을 뉘우쳤다는 사과글에 대해서도 "돈 빌려줘서 떼어먹힌 사람들은 다 안다. 절대 본성은 바뀌질 않는다"며 냉랭한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강현석이 돈을 갚지 않은 것도 아닌데 뭐가 문제냐"며 "본인이 A씨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했으니 당사자 간에는 마무리된 일"이라는 입장도 보였다.

강현석 매니저 관련 논란이 일자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일진 출신이라는 등 그를 둘러싼 갖가지 루머들이 나돌고 있기도 하다. 이 때문에 전참시 등 향후 방송이나 광고에서 어떤 후폭풍을 맞게 될지 세인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