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43 (토)
열대식물과 봄꽃이 반기는 안산식물원
상태바
열대식물과 봄꽃이 반기는 안산식물원
  • 이두영 기자
  • 승인 2020.02.1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지하철역에서 가까운 자연 친화적 힐링 쉼터!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에 위치한 안산식물원은 한가롭게 봄을 느낄 수 있는 도심 나들이 장소다. 지금 제법 널따란 실내에 다채로운 식물이 자라고 갖가지 봄꽃이 피었다.

유명 관광지가 아니라서 북적이지도 않는다. 지하철 4호선 한대앞역이 도보 10여 분 거리에 있어서 접근성도 좋다.

16,363㎡ 면적 부지에 온실을 중심으로 야외 조경 시설, 연못, 광장, 산책로, 주차장 등을 갖추고 있다.

안산식물원에 '봄을 맞이하는 꽃'이라는 의미를 지닌 영춘화가 활짝 폈다. 자태가 개나리와 흡사하다.
안산식물원에 '봄을 맞이하는 꽃'이라는 의미를 지닌 영춘화가 활짝 폈다. 자태가 개나리와 흡사하다.

 

주된 관람 시설인 온실은 열대식물원, 중부식물원, 남부식물원 등 3개로 구성돼 있다.

온실은 주차장 바로 옆에 있다. 자가용으로 갔다면 아주 두꺼운 겨울옷은 차에 두는 것이 좋다. 온실 안은 습기가 많고 온도가 밖보다 꽤 높기 때문이다.

열대식물원은 지붕이 피라미드처럼 생긴 곳이다.

천장까지 닿는 야자수를 비롯해 벵갈고무나무, 선인장 등 덩치가 큰 나무와 붉은 포엽이 시선을 강하게 끄는 에코메아피시아타, 낮고 푸른 잎 사이에서 곱게 개화한 자주괭이밥 등이 훈훈한 실내에서 어우러져 있다.

열대식물원.
열대식물원.
큰개불알풀. 이름이 듣기에 민망해서 '봄까치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유리오프스 펙티나투스.
열대식물원.
열대식물원.

 

이어진 다른 두 온실에도 봄이 왔음을 알리는 영춘화, 향기가 매우 진한 금목서와 은목서, 붓순나무, 팥꽃나무, 아브틸론 등 꽃이 피어 있고 폭포와 수경분수 등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시설들이 있다.

시에서 운영하는 시설이며, 입장료와 주차료가 없다.

동절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하절기에는 6시까지 문을 연다. 물을 제외한 음식물 반입이 금지되고 애완동물도 데리고 들어갈 수 없다. 삼각대를 이용한 사진 촬영도 금지 사항이다.

안산식물원 정문 바로 앞에는 찌개,청국장,보리밥 등 흔한 식사메뉴를 갖춘 식당들이 늘어서 있고 카페도 있다. 맛집으로 추천해도 좋은 깔끔한 음식점들이 늘어서 있다. 주차는 안산식물원에 하는 게 편리하다.

부근에는 조선시대 실학자 성호 이익의 학문과 사상,유물을 보여주는 성호기념관 및 성호공원, 단원조각공원, 노적봉인공폭포공원 등 가볼 만한 곳들이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