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8:23 (금)
'거미손' 안재필-김민석, 男 핸드볼 2연승 견인 [세계U-19선수권]
상태바
'거미손' 안재필-김민석, 男 핸드볼 2연승 견인 [세계U-19선수권]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7.08.11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장인익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남자 19세 이하(U-19) 핸드볼 대표팀이 세계선수권에서 순항하고 있다.

한국은 11일(한국시간)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열린 제7회 세계남자청소년(U-19) 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를 33-31로 따돌렸다.

한국은 브라질과 첫 경기 승리(35-33)에 이어 연승을 내달리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12일 오전 1시에는 유럽의 복병 포르투갈을 상대로 3연승올 노린다.

▲ 한국 U-19 핸드볼 대표팀이 골키퍼들의 눈부신 선방에 힘입어 유럽의 강호 포르투갈을 2점차로 눌렀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골키퍼들이 수훈을 세웠다. 안재필(대한핸드볼협회)이 17세이브, 방어율 37.8%로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김민석(원광대)은 7미터 스로를 3개나 막아냈다.

공격에서는 이요셉(경희대)이 7미터 스로 5골 등 9골 7어시스트로 가장 빛났다. 박세웅(원광대)이 6골, 서현호(원광대)가 5골 2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장인익 감독은 대한핸드볼협회를 통해 “선수들이 1차전 승리로 심리적으로 자신감을 갖고 임한 게 승리한 원동력이 됐다”며 “힘에서 우위를 보이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빠른 공격 전개와 상대의 빈 공간을 노리는 공격전술이 주효했다”고 총평했다.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이 참가했다. 4개 나라가 4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한국은 브라질,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폴란드와 C조에 속했다. 조별리그에서 4위 안에 들면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