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0 (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승리의 또다른 퍼즐 찾았다?
상태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승리의 또다른 퍼즐 찾았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것이 사실이라면 실로 충격과 경악이 아닐 수 없다. 어쩌면 승리 성접대 의혹의 퍼즐을 맞추게 되는 한 조각의 단서일 수 있는 까닭이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은 그래서 그 무엇보다 메가톤급 폭발력을 지닐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다. YG엔터테인먼트 측도 일단은 부인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그 진실은 무엇일까? MBC '스트레이트'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사진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스트레이트'가 26일 예고편을 통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의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한 영상을 공개해 일파만파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스트레이트'는 '버닝썬 사태 한 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과 함께 피해 여성의 인터뷰를 일부 공개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승리 성접대 논란 당시, 숙박비 결제는 YG 법인카드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지만 경찰은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수사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작진은 2014년 7월 YG엔터테인먼트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예고편에서 “당시 양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명이 강남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기다렸는데,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가운데 10명은 YG와 친분 있는 강남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화류계 여성이라는 내용도 더했다.

특히 이 날 YG 측의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재력가 중 한 명인 태국인은 승리가 운영한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 사건에도 등장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27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으나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이날 급락했다. 수장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보도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10시 현재 전 거래일 대비 8.84% 내린 2만 9900원을 기록 중이다.

뜨거운 논란을 예고한 해당 방송은 27일 오후 8시 55분에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