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6 (금)
정용화 LA다저스타디움 애국가 "떨렸지만 뿌듯"
상태바
정용화 LA다저스타디움 애국가 "떨렸지만 뿌듯"
  • 박영웅 기자
  • 승인 2014.05.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박영웅기자] 씨엔블루 정용화가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애국가를 부른 소감을 직접 전해왔다.

정용화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애국가를 불러)정말 기쁘고 영광이다"며 "당시 리허설만큼만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아주 떨렸는데, 지금 정말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애국가 제창이 끝나고는 너무 부담이 됐는지, 날아갈 것 같았다"고 당시의 기분도 전했다.

앞서 정용화는 한국 시간 28일 오전 10시 30분 미국 로스엔젤리스 'LA 다저스 스타티움'에서 열린 한국관광공사 주최 '한국 관광의 밤(Korea Night)' 에 박찬호- 류현진과 함께 초청돼 실제 LA다저스의 시즌 야구경기에 나와 애국가를 불렀다.

▲ 정용화 LA 애국가 [사진=FNC 엔터]

이날 정용화는 LA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 경기 전 경기장 내 대형 태극기 LED 애니메이션을 배경으로 애국가 열창을 했다.

그동안 정용화는 야구 팬임을 자처하며 메이저리그 한국인 투수 류현진의 이번 시즌 테마곡 '류캔 두 잇'을 직접 만들고 부르기도 했다.

현재 '류캔 두 잇'은 이번 시즌 류현진이 출전하는 홈경기마다 LA 다저스타디움에 울려 퍼지고 있다. '류캔 두 잇'은 오늘 정오 국내에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dxhero@sportsq.d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