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9:33 (금)
팀 3연패 끊어낸 승부사 류현진, 복귀 후 파죽의 3연승 '시즌 6승'
상태바
팀 3연패 끊어낸 승부사 류현진, 복귀 후 파죽의 3연승 '시즌 6승'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6.0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츠버그전 6이닝 2실점 호투, 타선 폭발로 12-2 대승

[스포츠Q 박상현 기자] 류현진(27·LA 다저스)이 3연패에 빠진 팀을 구해내며 시즌 6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14 미국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동안 109개의 공을 던지며 피안타 10개를 기록했지만 사사구 없이 삼진 4개를 잡아내며 2실점 호투했다.

팀 타선까지 폭발하며 팀이 12-2로 크게 앞선 7회초에 제이미 라이트에게 마운드를 물려준 류현진은 그대로 경기가 12-2로 끝나면서 시즌 6승(2패)을 거뒀다. 부상자 명단(DL)에서 복귀한 뒤 3연승을 거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3.10에서 3.09로 약간 떨어뜨렸다.

류현진의 이날 관건은 나흘을 쉬고 닷새만에 출전하는 것과 함께 홈경기와 낮경기를 극복할 수 있느냐였다. 올시즌 류현진은 낮경기에서 2승 2패를 거두긴 했지만 평균자책점이 5.21이나 됐다.

실제로 류현진은 경기 초반만 하더라도 빠른 공의 속도가 시속 90마일(146km) 정도 밖에 나오지 않았다. 닷새만의 등판이 다소 버거워보였다.

하지만 공 끝은 묵직했다. 1회초 조시 해리슨에게만 안타를 허용했을 뿐 이닝을 깔끔하게 마쳤고 1회말 핸리 라미레스와 맷 켐프의 연속 적시타로 2-0으로 앞서며 어깨가 한결 가벼워졌다.

2회초 2사후 조디 머서와 크리스 스튜어트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상대 선발투수인 9번 타자 브랜든 컴튼을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해 두번째 이닝을 막은 류현진은 3회초부터 빠른 공의 속도가 시속 93마일(151km)까지 나오기 시작하면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3회말 팀 타선이 무려 4점을 뽑아줘 6-0으로 크게 앞서던 4회초 2사후 호세 타바타의 1루수 앞 안타에 이은 머서의 적시 2루타에게 내주면서 첫 실점을 기록했지만 크리스 스튜어트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더이상 실점을 막았다.

4회말 라미레스의 2점 홈런 등으로 타선이 무려 5점을 뽑아내줘 11-1로 크게 앞선 5회초가 고비였다.

투수 겸 9번 타자 진마 고메스의 안타와 해리슨의 2루타로 무사 2, 3루의 절대 위기를 맞았지만 워커의 유격수 라인드라이브 아웃과 함께 앤드류 맥커친의 3루수 앞 땅볼로 3루 주자를 잡아내고 가비 산체스를 중견수 뜬 공으로 처리해 가장 어려웠던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6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스튜어트에게 안타를 허용해 맞은 1, 2루 상황에서 트래비스 스나이더의 우전 적시타를 내주면서 두번째 실점, 이날 경기에서 2.95까지 떨어뜨렸던 평균자책점이 다시 3점대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6회초 마지막 타자인 해리슨을 2루수 뜬 공으로 처리, 더이상의 실점은 없었다.

6회말 라미레스의 솔로 홈런이 터지면서 12-2까지 앞서갔고 류현진은 7회초부터 라이트에게 공을 넘겨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의 호투와 타선의 폭발로 LA 다저스도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났다.

tankpark@sport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