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9:11 (수)
ESPN "골키퍼 실수가 한국 생명줄 연장시켰다"
상태바
ESPN "골키퍼 실수가 한국 생명줄 연장시켰다"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4.06.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강 목표로 한다면 '공격력이 필요하다' 지적

[스포츠Q 이재훈 기자] 러시아와 1-1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 월드컵대표팀의 공격력 보완에 대한 외신의 지적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와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에서 1-1로 비긴 한국 대표팀이 보여준 경기력에 대해 “공격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부터 미드필드진의 강한 압박과 일정한 수비간격 유지로 러시아의 공격을 완벽히 봉쇄했다. 후반 10분 박주영을 빼고 이근호를 넣은 뒤 한국의 공격력은 더욱 역동적이었다.

결국 대표팀은 후반 23분 이근호의 중거리슛으로 선취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앞섰으나 6분 뒤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31·제니트)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1-1이라는 다소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게 됐다.

▲ 박주영(왼쪽)과 손흥민(오른쪽)이 18일 러시아전에서 전반 막판 골찬스를 놓친 뒤 움직임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ESPN은 “러시아가 골키퍼 이고리 아킨페예프(28·CSKA모스크바)의 실수로 위기에 몰렸으나 케르자코프가 살렸다”고 러시아의 경기력을 혹평한데 이어 한국 대표팀에 대해서는 “러시아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보였으며 에너지가 넘쳤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ESPN은 이날 한국 대표팀이 보여준 공격력에 관해서는 혹평했다. “중앙 공격수인 박주영(29·왓포드)은 불쌍한 경기력을 보였다. 홍명보 감독은 그를 후반 일찍 교체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손흥민(22·레버쿠젠)에 대해서는 “손흥민이 전반전에 러시아 수비를 교란시키고 빈틈을 만들어 한국에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그러나 마무리가 아쉬웠다”고 평했다. 손흥민은 비록 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FIFA로부터 MOM(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ESPN은 “홍명보호가 이날 보여준 경기력은 러시아보다 더 창의적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슛 찬스에서 용기가 부족했다”며 “한국이 목표로 하는 8강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나은 골게터가 필요하다. 아킨페예프의 실수가 그들의 생명줄을 좀 더 연장시켜줬다”고 지적했다.

steelheart@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