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축구 해외축구
박항서 베트남 열풍 이유, 성적이 전부 아니라는데 [2018 AFC U-23 챔피언십]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1.22 09:46 | 최종수정 2018.01.22 10:45:31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절대적 지지를 받고 있다. 중국에서 진행 중인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4강 신화를 지켜본 베트남 국민들은 금성홍기(베트남 국기)를 흔들며 박항서를 연호하고 있다.

베트남 언론은 동남아 벽을 깬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뿐만 아니라 그의 일거수일투족도 주목하고 있다. 박 감독의 인간적인 면모에 더욱 매료돼 수도 하노이와 남부 제1의 도시 호치민 등 대도시 거리로 뛰쳐나가 오토바이 경적을 울리고 있다.
 

▲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박항서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베트남 미디어 응구이 라오 동은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 대문에 “감성적이고 열정적인 박항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들은 박항서 감독이 경기 전 베트남 국가가 나올 때 가슴에 손을 얹는 점, 취재진에게 친절한 점을 주목했다. “음악과 영화가 베트남에 한류를 몰고 왔다”면서 “다음은 축구다. 박항서 감독이 한국과 베트남간 ‘친선 대사’라는 극찬을 덧붙였다.

봉다플러스는 박항서 감독의 눈물을 다뤘다. 박 감독은 지난 20일 8강전에서 이라크를 물리친 뒤 기자회견에서 “베트남에겐 특별한 대회다. 이 기쁨을 한국에 있는 97세의 어머니, 부인과 아들과 함께하고 싶다”며 눈시울을 적셨다.
 

▲ 베트남 언론은 연일 박항서 감독 관련 내용을 대서특필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매체는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오기 전까지 한 번도 한국을 벗어난 적이 없는 지도자”라며 “가족과 수천㎞ 떨어진 게 처음이다. 눈물을 흘린 이유는 바로 ‘향수’였다. 마음 아픈 게 가족을 향한 그리움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베트남넷은 박항서 감독이 선수단의 기를 살리는 법을 조명했다. AFC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아시아 레벨임을 증명했다”며 “피지컬 면에서도 상대와 견줘 결코 열등하지 않다”고 힘을 불어넣었다.

베트남넷은 “이전까지만 해도 베트남 축구는 국제대회만 나서면 신체적 조건에서 밀려 고전했다”며 “AFC U-23 챔피언십에선 다르다. 박항서 감독 덕분에 이번 대회에선 딱 한 번 한국에만 질 만큼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박항서 열풍은 끝나지 않았다. 베트남은 카타르와 23일 밤 8시 30분 중국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대회 4강전을 치른다. 또 다른 준결승 대진 한국-우즈베키스탄 결과에 따라 결승전 매치업이 한국-베트남이 될 수도 있다.

아시아권, 그것도 연령별 대회이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0위로 늘 변방에 머물렀던 베트남에게 최근 행보는 한국의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나 다름없는 역사다.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을 바로 곁에서 도왔던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히딩크'라 불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항서#베트남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