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1:19 (수)
서울 저니맨-파주 챌린저스 첫 승, KIBA 드림리그 '초접전' [독립야구]
상태바
서울 저니맨-파주 챌린저스 첫 승, KIBA 드림리그 '초접전' [독립야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4.0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서울 저니맨과 파주 챌린저스가 독립야구리그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서울 저니맨은 2일 연천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2018 한국독립야구연맹(KIBA) 드림리그 2차전에서 의정부 신한대를 4-1로 꺾었다.

라몬 율라시오, 최민섭, 조승수, 김장우가 6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한 율라시오가 승리를 챙겼다. 타석에선 정현이 멀티히트로 두각을 나타냈다.

 

▲ 2018 KIBA 드림리그. 파주-연천 경기장면. [사진=한국독립야구연맹 제공]

 

신한대 4번 타자인 포수 정민우는 시즌 첫 홈런을 때렸으나 패배로 웃지 못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파주 챌린저스가 2안타를 때린 이성원을 앞세워 연천 미라클을 4-3으로 눌렀다. 마운드에선 윤찬흠, 최영웅, 안찬호, 최영웅 등이 호투했다.

연천 미라클 김희준의 솔로포는 빛이 바랬다.

이로써 리그 소속 4개 팀이 모두 1승 1패씩을 기록하게 됐다.

2018 KIBA 드림리그는 KBO리그(프로야구) 1군 일정이 없는 매주 월요일 4구단 연고지(서울, 연천, 파주, 의정부)를 돌며 진행된다.

경기시간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 오는 9월 말까지 총 48경기가 예정돼 있다. 리그 3차전은 오는 9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파주 챌린저스파크에서 열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